기사최종편집일 2019-08-23 03:19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국내연예

장윤정 母, 호소 안먹히니 폭로전 돌입 "독한 내 딸X"(전문포함)

기사입력 2015.11.05 15:52


[엑스포츠뉴스=정지원 기자] 가수 장윤정 어머니 육흥복 씨가 장윤정에 대한 폭로성 보도자료를 보냈다.
 
육흥복 씨는 5일 각 언론사에 "지난 3년간 저는 윤정이와의 연락을 위해 끓임없이 노력했습니다. 윤정이는 단 한 번도 저를 만나기는 커녕 전화도, 문자도 없었습니다. 오해를 풀기 위해 신혼집에 찾아갔더니 경호원이 쌍욕을 하였고, 윤정이는 경찰에 신고해 쫓겨났다"고 밝혔다.
 
이어 육흥복 씨는 "윤정이는 남동생에게 10월 14일 직장으로 급여압류통지서를 보냈습니다. 아들놈 직장에 급여압류통지를 한다는 것은 망신을 줘 직장을 잃게 할 목적으로 생각되어집니다"라고 주장했다.
 
육흥복 씨는 "제 아들놈은 어떡하면 되나요? 그런데 독한 제 딸년이 제 아들놈 급여를 압류하고, 그것도 모자라 회사 대표에게 소송을 걸겠다고 으름장을 놓은 것입니다"라며 "저는 죽고 싶습니다"라고 글을 마무리지었다.
 
이와 관련, 장윤정 소속사는 별다른 의견을 표명하고 있지 않다.
 
앞서 육흥복 씨는 3일 각 언론사에 "장윤정 애미입니다"라는 제목의 이메일을 통해 "연말이 되면 트로트의 여왕 장윤정의 시대가 열립니다. 메뚜기도 한철이라고 윤정이에게 연말은 아주 중요한 기간입니다. 우리 윤정이가 디너쇼를 성공적으로 개최할 수 있도록 좋은 기사를 써주실 것을 부탁드립니다"라고 적었다.
 
육 씨는 또 "사실 윤정이의 행사가 예전 같지 않다는 말을 들었습니다. 모두 저의 불찰이고 제 잘못입니다. 못난 애미 때문에 착한 윤정이가 손해를 보는 것입니다. 윤정이에게는 아무런 잘못이 없습니다"라고 고백했다.
 
이어 "윤정이에게 연말은 정말 중요한 때입니다.효녀 장윤정 이미지를 잘 만들어주시기 바랍니다. 특히 윤정이가 얼마전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1억원을 기부한 것을 되도록 크게 다뤄주시기 바랍니다. 얼마나 착한 아이인줄 모릅니다"라고 전했다.
 
육 씨는 "눈물로 기자님께 호소합니다. 우리 윤정이가 세계 최고의 트로트 가수가 될 수 있도록 도와주십시오"라고 거듭 강조했다.
 
한편 육 씨는 지난해 장윤정의 소속사를 상대로 대여금 반환 소송을 냈지만 패소한 바 있다.
 
아래는 장윤정 어머니 육흥복 씨 보도자료 전문이다.
 
기자님
 
제가 세계적인 가수 장윤정을 위하는 글을 보낸 이후 장윤정 소속사 코엔스타즈 측은 지난 3일 "장윤정의 어머니인 육흥복 씨가 언론을 통해 입을 연 것을 기사를 통해 확인했다. 딸 장윤정에 대한 진심과 애정어린 말에 대해서는 고맙게 생각하고 진심으로 받아들인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소속사 측은 "다만, 이런 이야기는 모녀 개인적으로 오가야 할 이야기인데, 장윤정과의 대화나 상의없이 먼저 언론사에 해당 글을 보내고 기사화한 것에 대해서는 아쉽다. 장윤정인 연예인이니 만큼 개인적인 가족사를 공론화 하는 것을 자제해주셨으면 좋겠다"고 말했습니다.
 
우선, 지난 3년간 저는 윤정이와의 연락을 위해 끓임없이 노력했습니다. 윤정이는 단 한 번도 저를 만나기는 커녕 전화도, 문자도 없었습니다. 오해를 풀기 위해 신혼집에 찾아갔더니 경호원이 쌍욕을 하였고, 윤정이는 경찰에 신고해 ?겨났었습니다.
 
그런데 “모녀 개인적으로 오가야 할 이야기인데, 장윤정과의 대화나 상의없이”라고 말하는 것은 황당한 일입니다.
 
하늘을 봐야 별을 따고, 연락이 돼야 얘기를 하지 않나요? 황당한 답변입니다.
 
기자님도 월급을 받으시니 직장인에게 급여가 얼마나 중요한지, 직장이 얼마나 중요한지 잘 아실 겁니다.
 
윤정이는 남동생에게 10월 14일 직장으로 급여압류통지서를 보냈습니다. 아들놈 직장에 급여압류통지를 한다는 것은 망신을 줘 직장을 잃게 할 목적으로 생각되어집니다.
 
저는 그럼에도 불구하고 윤정이와 아들 도연우, 제 아들놈과 친손자를 위해 10월 18일 천도제를 지냈습니다.
 
조상님께 두 손자를 알리고, 무병장수하고, 일취월장하라는 의식을 행한 것입니다.
 
얼마 전 제 진심을 언론을 통해 말하자 많은 사람들이 “딸이 전화했냐?”고 물어왔습니다. 특히 많은 기자분들이 궁금해 하셨습니다.
 
그래서 '장윤정의 공식 답변'을 말씀드리겠습니다.
 
장윤정은 법무법인을 통해 제 아들놈 회사 대표이사에게 내용증명 한 통을 발송했습니다.
 
재판이 진행 중인 3억원을 갚거나 지급예정을 알려주지 않으면 제 아들놈 회사를 상대로 소송을 제기한다는 거랍니다.
 
참으로 어이가 없습니다.
 
소속사는 “모녀 개인적으로 오가야 할 이야기인데, 장윤정과의 대화나 상의없이”라고 말하면서 공식답변으로 아들놈 회사 대표에게 내용증명을 보낸 겁니다.
 
제 아들놈은 어떻하면 되나요?
 
아는 변호사님이 말씀하시기를 급여채권압류는 보통사람들은 잘 안한답니다. 직장에 통보가 가고 망신을 당하거니와 업계에 소문이 나 실업자되기 때문이랍니다. 그래서 채권추심업체도 가급적 급여채권압류는 망설인답니다.
 
그런데 독한 제 딸년이 제 아들놈 급여를 압류하고, 그것도 모자라 회사 대표에게 소송을 걸겠다고 으름장을 놓은 것입니다.
 
저는 죽고 싶습니다.
 
정말 죽고 싶습니다.
 
jeewonjeong@xportsnews.com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