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09-23 21:08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집밥 백선생' 백종원 "꽁치캔 사용, 맹기용 셰프와 아무런 상관 없다"

기사입력 2015.07.08 15:14



[엑스포츠뉴스=박소현 기자] 외식사업가 백종원이 꽁치캔 사용이 맹기용 셰프와는 상관없다고 단언했다.

8일 경기도 파주시 탄현면 아트월드 세트장에서 열린 '집밥 백선생' 기자간담회에는 고민구PD와 백종원이 참석했다.

백종원은 지난 7일 방송분에서 꽁치캔과 고등어캔을 활용한 것이 맹기용 셰프를 의식한 것 아니냐는 질문에 대해 "꽁치캔은 전혀 상관없다"고 선을 그었다 .

그는 "아이템으로 잡았던 것이 통조림을 잡고 하려는 것이었다. 자취생 백선생이라고 할 순 없지 않나. 메뉴를 봐서 알겠지만 쉽게 쉽게 만들 수 있는 것들을 대상으로 한다"며 "미군 부대 등에서 나오는 통조림으로 찌개도 먹고 한 추억이 있어서 전부터 통조림을 많이 해먹었다. 매주 아이템 회의를 하고 미리 찍어둔 것"이라고 털어놨다.

이어 "생선을 한다고 깜짝쇼를 해놓고 통조림으로 가자고 하려고 한 것이었는데 꽁치가 섞여있었던 것 뿐이다. 그날 하려고 한 것은 골뱅이도 있고 참치도 있고 연어도 있고 했다"며 "번데기도 하려고 했었다. 할 분량이 넘쳐서 그만뒀을뿐 재미없었으면 골뱅이나 이런 것도 다 나왔을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집밥 백선생'은 요리 불능 네 남자 김구라, 윤상, 박정철, 손호준이 '백선생' 백종원을 만나 요리인간으로 거듭나는 모습을 담아내며 호평을 받고 있다. 매주 화요일 오후 9시 40분 방송.

박소현 기자 sohyunpark@xportsnews.com

[사진=백종원ⓒ엑스포츠뉴스DB]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