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10-22 15:47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생일상 받은 느낌"…'스케치북' 아이유 특집 #최초공개 #최애곡 #god[종합]

기사입력 2020.09.19 00:51


[엑스포츠뉴스 김미지 기자] 가수 아이유가 데뷔 12주년을 맞아 미니콘서트를 개최, 금요일 밤을 다양한 감성으로 물들였다. 최고의 선물이었다.

18일 방송된 KBS 2TV '유희열의 스케치북'에서는 아이유 특집이 방영됐다.

이날 아이유는 '가을 아침', '금요일에 만나요'로 미니콘서트의 시작을 알렸다.

아이유는 "400회 특집 출연 후 2년 만에 나왔다. 그러나 매주 본방을 함께 달린다. 좋은 무대 있으면 틀어놓기도 한다. '유스케'의 식구다"라고 인사했다.

아이유 특집은 데뷔 12주년을 맞아 100분 특별 편성이 확정됐다. 미니콘서트가 열리게 된 것.

아이유는 "방송 나가는 날이 데뷔 12주년인데 의미 있는 선물을 드리고 싶었다"며 '스케치북' 출연 이유를 밝혔다.

MC 유희열은 "그 옛날 코 흘렸던 친구가 이렇게 콘서트 전체 무대를 꾸미게 됐다"고 말하자 아이유는 "코는 안 흘렸다"고 응수해 웃음을 자아냈다.

아이유는 당초 데뷔 12주년을 맞아 잠실 주경기장을 콘서트 장소로 대관했지만 코로나19의 확산으로 취소한 사연을 밝혔지만 '유희열의 스케치북'으로 한을 풀겠다며 "이것 역시 큰 선물"이라고 말했다.


아이유는 데뷔 초 노래를 불러달라는 유희열의 요청에 '마시멜로' 댄서들과 함께 무대를 꾸몄다.

아이유는 "옛날 영상들은 진짜 못 보겠다. 그때 그 당혹스러움이 올라오는 것 같다"고 민망해했다.

최초공개하는 무대도 펼쳐졌다. '삐삐', '에잇', '블루밍'의 공연을 선보인 것. 특히 아이유는 '블루밍' 공연 중에는 언택트로 팬들의 응원과 함께 공연해 눈길을 끌었다.

이에 아이유는 "관객분들이라고 생각하면서 리허설을 했었는데 뭉클했다"며 "진짜 너무 보고싶습니다. 빨리 만나면 좋겠다"고 말했다.

아이유는 작사한 곡들 중 가장 아끼는 곡으로 '마음', '무릎', '밤 편지'를 꼽았다. 아이유는 "마음은 나쁜 부분, 불순한 부분이 섞여 있지 않나. 그런데 '마음'은 불순물 걸러내고 가장 좋은 것들만 들채에 떠서 만든 곡"이라고 설명했다.

또 '무릎'에 대해서는 "히트곡이 아닐지라도 이 노래로 저를 기억해주시면 좋겠다"며 "공연에서 수 없이 불렀는데 몰입이 되고 말 하는 것처럼 불러지는 곡"이라고 소개했다.

아이유는 '무릎'에 이어 '밤 편지', '시간의 바깥', '너랑 나'를 열창했다.

아이유는 12년 활동 중 잊지 못할 순간에 대해 "제가 정말 좋아하는 코린베일리 래, god 선배님들과 함께 무대에 선 적이 있다. 그게 제 평생 잊지 못할 순간"이라고 밝혔다.

아이유의 데뷔 12주년을 축하하기 위해 김이나, 이선균, 김창완의 축하 메시지와 고두심의 손 편지가 전해졌다.

아이유는 "솔직하게 시청자 분들이 어떻게 생각하실지 모르겠다. '쟤가 왜 저걸 해?'라고 생각하시지 않을까 걱정이 된다"며 "이런 행운을 제가 감히 받아도 되는지 솔직히 아직 모르겠는데 기회를 주셨으니 여러분께서 힘드신 분들도 계실테니 한 번쯤 들어보셨을 노래를 기분 좋은 얼굴로 불러드리고 싶었다. 12주년이 그렇게 큰 게 아닌 줄 알지만 제 딴에는 감사의 인사를 꼭 드리고 싶었다"며 "생일상 받은 느낌"이라며 출연 소감을 전했다.

am8191@xportsnews.com / 사진=KBS 2TV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