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07-15 08:1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국내연예

지드래곤, 반려견 가호 방치 논란…관리 안 된 발톱·눈물 맺힌 눈 [엑's 이슈]

기사입력 2020.06.28 17:31


[엑스포츠뉴스 이덕행 기자] 빅뱅 지드래곤의 반려견으로 알려진 가호와 졸리의 근황이 공개되며 논란이 일고 있다.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지드래곤이 운영하고 있는 펜션에서 지내고 있는 가호와 졸리의 사진이 공개됐다. 

해당 사진 속 가호는 관리를 받지 못한 듯 발톱이 상당히 길어져 있는 모습이었다. 해당 글 작성자는 "개 발톱은 혈관까지 자라기 때문에 미리 깎아줘야 하는데 그러지 않고 있다"고 전했다.

또한 "가호와 졸리의 눈썹이 눈을 찔러 눈물이 많이 맺혀있다"며 "반려견들이 힘이 없고 축 늘어져 있는 모습이었다"라고 덧붙였다.

해당 작성자는 "샤페이 종인 가호와 졸리는 피부병에 엄청 취약하고 기온 영향도 많이 받는다. 야외에서 키울 종이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가호는 빅뱅 활동 초반 지드래곤이 입양한 반려견으로 지드래곤과 함께 화보를 촬영하는 가 하면 방송·행사장에 함께 참석하며 팬들에게도 알려졌다. 졸리는 가호의 여자친구로 데려온 반려견이다.

부모님 명의로 된 펜션에 지내고 있는 것으로 알려진 가호와 졸리의 근황에 많은 대중들이 "반려견을 방치하고 있는 것 아니냐"고 비판을 쏟아냈다. 특히 지드래곤이 현재 품종묘를 입양해 키우고 있다는 점 때문에 더 큰 비판이 이어지고 있다.

dh.lee@xportsnews.com / 사진 = 엑스포츠뉴스 DB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