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06-01 00:31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국내연예

'故구하라 친오빠' 구호인 "구하라법, 동생 위한 마지막 선물"

기사입력 2020.05.22 11:51


[엑스포츠뉴스 김예나 기자] 그룹 카라 출신 가수 故 구하라 친오빠 구호인 씨가 '구하라법' 통과를 촉구했다.

구호인 씨는 2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 기자회견장에서 구하라법 통과 촉구 기자회견을 열었다.

구호인 씨는 "구하라법이 만들어져도 적용 받지 못하겠지만 어린 시절 친모에게 버림 받고 고통 받은 하라와 저의 비극이 우리 사회에서 다시 발생하지 않기 위해 입법을 청원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구하라법은 평생 슬프고 아프고 외롭게 살아갔던 사랑하는 동생(구하라)을 위해 제가 마지막으로 해줄 수 있는 선물"이라고 호소하며 "20대 국회에선 구하라법이 만들어지지 못했지만 21대 국회에선 반드시 통과될 수 있길 간절히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구하라법은 부양 의무를 게을리 한 상속자의 상속권을 제한하는 법으로, 20대 국회 본회의에 오르지 못하면서 자동폐기 수순을 밟을 전망이다.

hiyena07@xportsnews.com / 사진=엑스포츠뉴스DB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