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05-28 22:57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드라마

'부부의 세계' 충격의 첫방, 베드신·불륜→모두에게 속은 김희애 [전일야화]

기사입력 2020.03.28 01:02 / 기사수정 2020.03.28 01:31


[엑스포츠뉴스 나금주 기자] '부부의 세계' 김희애가 자신만 빼고 남편 박해준의 외도를 알고 있단 사실에 충격을 받았다.  

27일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JTBC 새 금토드라마 '부부의 세계' 1회에서는 지선우(김희애 분)에게 거짓말을 한 이태오(박해준)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지선우는 자신의 삶이 완벽하다고 생각했다. 출장을 마치고 돌아와 사랑을 퍼붓는 남편, 사랑스러운 아들, 자신의 노력으로 일궈낸 명성까지. 하지만 남편 이태오의 겉옷에서 나온 립밤과 머플러에서 발견한 오렌지빛 머리카락 한 올로 모든 게 무너졌다. 

지선우는 마주치는 여자들의 머리카락만 보였다. 이태오의 조감독이던 장미연(조아라)도 오렌지빛이었다. 지선우는 장미연을 통해 몰랐던 사실을 알게 됐다. 장미연이 이태오의 비서로 일한 지 1년이 됐고, 이태오의 퇴근 시간은 7시가 아닌 5시였다. 의심은 걷잡을 수 없이 커졌고, 같은 립밤을 쓰는 고예림(박선영)도 의심스러웠다. 

다음날 지선우는 동료이자 친구인 설명숙(채국희)에게 이를 털어놓았고, 결국 이태오를 미행했다. 이태오가 도착한 곳은 엄마가 있는 요양병원. 이태오는 요즘 매일같이 엄마를 만나러 온다고 설명했고, 지선우는 오해를 해서 미안하다고 눈물을 흘렸다. 


하지만 이태오의 말은 거짓말이었다. 간호사는 이태오가 오랜만에 온 거라고 했다. 지선우는 애써 충격을 감춘 채 이태오와 엄효정(김선경)의 전시회에 참석했다. 그곳에서 지선우는 수면제를 처방해달라고 왔던 환자 민현서(심은우)와 마주쳤고, 지선우는 남편에게 여자가 있는 것 같다고 털어놓았다. 

다음날 민현서는 지선우의 부탁으로 이태오를 미행했고, 이태오에게 여자가 있단 걸 확인했다. 지선우는 충격을 받았지만, 이태오의 생일파티 장소로 가야 했다. 지선우는 이태오의 트렁크를 확인해보란 민현서의 말에 카메라를 찾는단 핑계로 이태오에게 차 열쇠를 받았다. 트렁크엔 이태오가 숨긴 가방이 있었다. 불륜 상대는 엄효정의 딸 여다경(한소희)이었다. 뿐만 아니라 이태오, 여다경은 친구들 모임에도 나가고 있었고, 설명숙은 이태오에게 지선우가 의심한단 걸 알려주며 조심하라고 하기도 했다. 

지선우만 몰랐던 이태오, 여다경의 불륜. 지선우가 앞으로 어떻게 헤쳐나갈지 관심이 집중된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JTBC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