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01-24 18:3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국내연예

빈첸, 故 종현·설리 언급 사과→윤병호 "악순환 반복 돼 슬퍼" 일침 [종합]

기사입력 2020.01.16 18:00 / 기사수정 2020.01.16 18:00


[엑스포츠뉴스 이덕행 기자] 래퍼 빈첸이 악플러들과 설전을 벌이던 중 故 설리와 종현을 언급한 것을 사과했다. 동료 래퍼 윤병호는 빈첸의 잘못과는 별개로 그를 향한 악플이 지속되는 것에 대해 일침을 가했다.

빈첸은 1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그 어떤 변명의 여지 없이 그 분들을 언급한 것은 제 잘못이다. 제 상처를 핑계삼아 많은 분들에게 상처를 주었다는 것에 후회하고 깊이 반성하고 있다"며 "다시는 이런 일이 없도록 하겠다. 다시 한번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앞서 지난 15일 온라인 상에 자신을 빈첸의 연인이라고 주장한 A씨가 빈첸이 양다리를 걸쳤으며 데이트폭력을 일삼았다고 폭로했기 때문이다.

빈첸은 "그런 적도 없었고, 오해다. 당사자들과 미리 풀었다"고 해명했지만 악플은 끊이지 않았다. 빈첸은 "내가 줄 수 있는 건 음악이랑 그대들을 향한 사랑과 고마움, 그 이상은 없다. 가려면 가라. 더 이상 그만 죽고싶게 해달라"고 호소했다. 

또한 빈첸이 해명을 하는 과정에서 자신의 부계정에 우울증을 고백하며 고인이 된 설리와 종현을 언급해 새로운 논란이 일었다. 설리와 종현의 팬들은 이를 지적했고 빈첸은 결국 자신의 잘못을 인정하고 사과했다. 

소속사 로맨틱 팩토리 역시 양다리 논란 및 데이트 폭력 의혹을 해명하고 부적절하게 언급한 두 사람에게 사과했다. 로맨틱 팩토리는 "해당 여성분에게 직접 확인을 했고, 빈첸을 지칭한 것이 아니라는 답변을 받았다"고 전했다.

이어 "해당 루머가 양산되며 빈첸에게 입에 담기 힘든 메시지들이 쏟아졌고 빈첸은 항우울제 약을 복용하고 있던 상태에서 온전하지 못한 정신으로 부계정에 글을 쓴 것으로 확인했다"며 "이 과정에서 해서는 안될 말들로 고인을 언급한 것은 변명의 여지 없이 빈첸의 잘못이다"라고 사과의 뜻을 밝혔다.

이와 관련해 빈첸과 절친한 사이로 알려진 래퍼 윤병호(불리 더 바스타드)가 빈첸의 사과글에도 댓글을 다는 악플러를 향해 일침을 남겼다.

윤병호는 빈첸의 게시글에 "힘든 사람한테 욕이란 욕 다 해서 안그래도 이겨내기 힘든 병 심해지게 만든 악플러들 이야기는 없다"며 "악플로 많은 사람이 죽었는데도 불구하고 여기서도 똑같이 비난만 하고 있다. 쉴드치려는게 아니다. 선례를 수 차례보고도 악순환이 계속되는게 너무 슬프다"라는 댓글을 달며 악플이 반복되는 현 세태를 꼬집었다.

dh.lee@xportsnews.com / 사진 = 엑스포츠뉴스 DB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