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09-20 23:56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가요

빈첸, 故설리·종현 언급 논란→"변명 여지없이 제 잘못…깊이 반성" 사과(전문)[종합]

기사입력 2020.01.16 12:06 / 기사수정 2020.01.16 12:16


[엑스포츠뉴스 전아람 기자] 래퍼 빈첸이 네티즌과 설전을 벌이던 중 고(故) 설리와 종현을 언급한 것에 대해 사과했다.

빈첸은 1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그 어떤 변명의 여지 없이 그 분들을 언급한 것은 제 잘못이다. 제 상처를 핑계삼아 많은 분들에게 상처를 주었다는 것에 후회하고 깊이 반성하고 있다"는 글을 남겼다.

이어 "다시는 이런 일이 없도록 하겠다. 다시 한번 죄송하다고 말씀드리고 싶다"고 사과했다.

앞서 지난 15일 온라인상에는 빈첸의 연인이라고 주장하는 A씨가 빈첸이 양다리를 걸쳤다고 주장함과 동시에 데이트폭력을 일삼았다고 폭로했다. 

해당 게시물은 순식간에 퍼지면서 논란이 됐고, 빈첸은 SNS 통해 직접 해명했다. 그는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내가 줄 수 있는 건 음악이랑 그대들을 향한 사랑과 고마움, 그 이상은 없다. 가려면 가라. 더 이상 그만 죽고싶게 해달라"는 글을 남기며 우울증을 고백했다.

또 빈첸은 "환청도 그만 자살기도도 그만 하고싶다"고 호소했다. 그러나 악성 댓글이 이어지자 그는 "우울증 맞다. 14살부터 정신머리가 이런 걸 어쩌라고"라며 고 설리와 종현을 언급한 뒤 "죽으면 기만하는 XX들이 내가 죽고선 놀려달라"고 말했다.

이후 네티즌들은 빈첸이 고인을 모독했다며 사과를 요구했다. 빈첸은 결국 모든 게시물을 삭제한 뒤 사과글을 게재했다.

다음은 빈첸 사과글 전문.

그 어떤 변명의 여지 없이 그 분들을 언급한 것은 제 잘못입니다.
제 상처를 핑계삼아 많은 분들에게 상처를 주었다는 것에 후회하고 깊이 반성하고 있습니다.
다시는 이런 일이 없도록 하겠습니다.
다시 한번 죄송하다고 말씀드리고 싶습니다.

kindbelle@xportsnews.com / 사진=로맨틱 팩토리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