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01-23 18:18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영화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 전도연→정우성, 강렬한 15종 스틸

기사입력 2020.01.15 13:38 / 기사수정 2020.01.15 13:43


[엑스포츠뉴스 신효원 인턴기자] 영화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의 공식 보도스틸이 공개됐다.

15일 공개된 영화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의 보도스틸은 돈가방을 쫓는 인물들의 예측 불가한 전개를 예고하는 스틸로 시선을 사로잡는다.

먼저 담담하고 순수한 얼굴부터 눈빛 하나로 상대를 제압하는 카리스마를 지닌 연희(전도연 분)와 구겨진 와이셔츠, 헝클어진 머리를 통해 인간적인 매력을 발산하는 태영(정우성)의 모습으로 호기심을 자극한다.

사라진 애인 때문에 사채 빚에 시달리며 한탕의 늪에 빠진 태영은 자신과 함게 한탕을 계획하는 붕어(박지환)를 비롯해, 먹잇감을 한번 물면 놓지 않는 고리대금업자 두만(정만식), 단순하지만 살벌한 두만의 오른팔 메기(배진웅)에게 쫓기는 절박한 상황을 짐작게 하며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여기에 인생을 뒤바꿀 최악의 선택 앞에서 흔들리는 나약한 가장 중만(배성우), 가족의 생계가 먼저인 국제여객터미널 청소부 영선(진경)의 불안한 눈빛은 앞으로 벌어질 전개에 대한 기대감을 높인다.

또한, 평생 지켜온 자신의 모든 것을 잃은 후 깊은 과거에 빠져버린 노인 순자(윤여정)부터 불행의 늪에서 빠져나올 수 있는 위험한 기회 앞에 놓인 미란(신현빈), 가지고 싶은 것을 위해 맹목적으로 달려드는 불법체류자 진태(정가람)까지 각기 다른 사연을 가진 캐릭터들의 모습으로 긴장감을 더한다.

이처럼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의 연출을 맡은 김용훈 감독은 "영화는 야구로 치면, 첫 경기부터 올스타전을 치르는 느낌이었다. 같이 작업하는 순간순간마다 놀라움의 연속이었다"고 전했다.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은 오는 2월 12일 개봉 예정이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메가박스중앙(주)플러스엠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