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01-20 22:07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가요

연습생 강다니엘부터 솔로 강다니엘까지…수년 간 기부로 응원해온 팬카페

기사입력 2019.12.14 15:46



갓다니엘은 2017년 4월 25일(화) ‘갓다니엘’이 되고 싶다던 연습생 강다니엘군을 응원하던 국프(국민프로듀서)들이 모여 응원하고자 개설 된 카페다. 2019년 현재, 약 45,000여명의 팬들이 크고 작은 기부활동을 위해 카페에 모여 있다.

카페가 지속되는 동안 강다니엘은 연습생 강다니엘, 워너원 강다니엘, 솔로 강다니엘로 입장이 약간 씩 변화했으나, 기부 활동은 변함없이 꾸준히 지속됐다.



‘갓다니엘’은 기자들에게도 꽤나 익숙한 팬카페이며, 그것은 글쓴이도 마찬가지다. 강다니엘 팬클럽이 다니티라는 공식적인 이름을 얻기 전부터 인지하고 있던 팬카페이고, 이들의 기부에 대한 보도도 여러 차례 진행했다.



그들이 밝힌 봉사 및 기부 히스토리는 아래와 같다.

- 2017.06.01. 한국고양이보호협회 250만원 기부
- 2017.06.15. 노숙자 홈리스 자활 돕기 ‘빅이슈’ 광고 게재
- 2017.07.25. 마리몬드 위안부 뱃지 600개 구매, 366만원기부
- 2017.08.07. 결식아동 및 독거노인 돕기 응원드리米 200kg을 기부
- 2017.11.15. 포항 지진 피해 주민 돕기 전국재해구호협회 300만원 기부
- 2017.12.03. 유기묘 후원 캠페인 활동 및 남양주보호소 사료 기부, 자원봉사활동
- 2017.12.09. 부산 연탄은행 저소득층 가구 3000장 연탄 기부 및 자원봉사활동
- 2018.05.05. 상록보육원 더스프링홈 이불 60채 및 바디필로우 인형 60개 기부
- 2018.06.13. 루게릭 요양병원 건립 기금 승일희망재단 200만원 기부
- 2018.11.12. 조세현의 사진전 ‘천사들의 마지막 편지, 안녕’ 500만원 기부
- 2018.11.28. 신선중학교 학교발전기금 1210만원 기부
- 2018.12.07. 인천 동구 저소득층 가구 4500장 연탄 기부 및 자원봉사활동
- 2019.07.29. 원종종합사회복지관 500만원 상당의 생필품 기부
- 2019.11.24. 강다니엘팬미팅 취약계층 돕기 연탄 1,210장 기부
- 2019.12.09. 한국어린이난치병협회 1,210만원 기부

이 중에는 기존에 글쓴이가 이미 보도한 바 있는 기부 활동도 일부 포함돼 있다.

갓다니엘 측은 tvX에 “세상을 더 밝게 만드는 아티스트의 선한 영향력으로, 팬들도 같은 방향을 바라보며 함께하고 있다는 마음을 모아 실천하게 되었다”며 기부를 하게 된 이유에 대해 밝혔다.

이어 “큰일은 아니지만 한 번, 두 번 경험하는 봉사에서 오는 행복감이, 팬들을 또 다른 봉사로 이끌고 실천하게 하는 원동력이 되는 것 같다”며 선한 영향력의 선순환에 대해 이야기했다.

더불어 “팬들의 자발적인 나눔과 봉사활동은 아티스트와 같은 곳을 바라보고 함께하고 있다라는 의미가 가장 크다”면서 “갓다니엘은 때로는 옆에 있는 친구처럼, 때로는 뒤에서 묵직히 그 자리를 지켜주며 언제나 강다니엘군을 응원하고 힘이 되는 팬카페가 되고 싶다”고 다짐했다.

 



갓다니엘 이외에도 강다니엘 팬들은 지난 12월 10일 아티스트의 생일을 맞이해 큰 금액부터 소액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기부 활동을 진행했다.

이러한 기부 릴레이는 당연히 좋은 일이기에 하는 것이지만, 선한 영향력이 아티스트에게 좋은 영향력을 끼치길 바라는 마음도 함께 담겨 있다. 최근 강다니엘이 건강 문제로 첫 컴백이자 첫 방송활동이었던 ‘TOUCHIN’ 활동을 중단했기 때문이다.

이러한 팬들의 기부 릴레이는 현재 휴식을 취하면서 안정을 찾는 중인 강다니엘에게도 큰 힘이 될 것으로 보인다.

tvX 이정범 기자 leejb@xportsnews.com / 사진 = 강다니엘 팬클럽 다니티
보도자료·기사제보 tvX@xportsnews.com
▶tvX는 No.1 엔터테인먼트 미디어 엑스포츠뉴스의 영상·뉴미디어 브랜드입니다.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