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12-12 16:11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해외축구

'제주스 멀티골' 맨시티, 번리 원정에서 대승... 2위 탈환

기사입력 2019.12.04 09:23 / 기사수정 2019.12.04 09:31


[엑스포츠뉴스 임부근 인턴기자] 맨체스터 시티가 가브리엘 제주스를 앞세워 승리를 따냈다.

맨시티는 4일 오전 5시 15분(한국시각) 영국 번리에 위치한 터프무어에서 열린 2019/20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15라운드 번리 원정에서 4-1로 크게 이겼다. 10승 2무 3패(승점 32)가 된 맨시티는 레스터 시티를 득실차로 제치고 2위로 올라섰다. 선두 리버풀과 승점 차는 8이다.

맨시티는 라힘 스털링, 제주스, 베르나르도 실바가 전방에 배치됐다. 다비드 실바, 로드리, 케빈 데 브라위너가 2선에 섰다. 앙헬리뇨, 페르난지뉴, 니콜라스 오타멘티, 카일 워커가 포백을 이뤘고, 골문은 에데르송이 지켰다.

맨시티가 초반부터 기세를 올렸다. 전반 5분 앙헬리뇨의 슈팅을 제주스가 건드려 골을 터뜨렸지만 오프사이드가 선언됐다. 제주스는 전반 15분 페널티 박스 왼쪽에서 환상적인 감아차기 골로 아쉬움을 달랬다.

맨시티는 전반 32분 스털링, 42분엔 베르나르도 실바가 추가골을 노렸지만 닉 포프의 선방을 넘지 못했다. 번리의 반격은 위협적이지 않았다.

후반전부터 맨시티의 본격적인 맹폭이 시작됐다. 후반 5분 베르나르도 실바의 크로스를 제주스가 깔끔하게 마무리했다. 후반 23분에는 페널티 박스 밖으로 세컨볼이 흐르자 로드리가 강력한 중거리 슛으로 세 번째 골을 기록했다.

후반 42분엔 교체 투입된 마레즈의 골로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번리는 후반 44분 브래디가 만회골을 터뜨리며 영패를 면했다.

sports@xportsnews.com/ 사진=연합뉴스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