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12-16 09:53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가요

세정, 보이스가 주는 힘…#위로 #공감 #감동 다 되는 명품 보컬

기사입력 2019.12.03 09:13


[엑스포츠뉴스 이덕행 기자] 세정이 깊은 울림으로 올겨울을 따뜻하게 물들인다.

지난 2016년 데뷔 한 세정은 12월 2일 3년 만에 솔로로 컴백했다. 세정은 데뷔 당시부터 그룹뿐만 아니라 솔로에서도 그 매력을 충분히 드러냈다. 여신급 비주얼은 물론 섬세하면서도 깊은 감성과 자신의 목소리만으로 위로와 힐링을 전하며 수많은 리스너들에게 공감을 불러일으켰다.

먼저, 세정은 2016년 젤리피쉬 음악 채널 통합 브랜드 젤리박스를 통해 ‘꽃길’이라는 첫 솔로 음원을 발매했다. '꽃길'은 지코가 작사, 작곡, 프로듀싱 한 곡으로 한 예능 프로그램에서 세정이 자신의 어머니에게 쓴 편지를 토대로 만들어져 화제를 모았다. 더불어 정식 발매 직후 주요 음원 차트에서 1위를 휩쓸며 새로운 음원 강자의 탄생을 알리기도 했다. 세정은 ‘꽃길’을 통해 가족에 대한 각별한 애정을 보여주며 애절한 멜로디와 가사로 듣는 이들의 마음을 파고들어 깊은 여운을 안겼다.

뿐만 아니라, 세정은 딩고(Dingo)와 SBS '집사부일체'에서 선배 가수인 양희은과 함께 ‘엄마가 딸에게’를 부르며 목소리만으로 세상의 많은 자식들을 위로했다. 세정은 어린 시절 자신을 위해 일해 온 엄마를 회상하며 대중들에게 묵직한 울림을 선사, 뭉클함을 안겼다.

이처럼, ‘꽃길의 아이콘'으로 불리며 목소리만으로도 수많은 리스너들에게 따뜻한 위로를 건넸던 세정은 올겨울 신곡 '터널'을 통해 또 한 번 지친 이들에게 공감과 위로를 전한다.

한편, 솔로로 돌아온 세정은 KBS2 ‘뮤직뱅크’를 통해 컴백하며 다양한 활동을 펼치며 소통할 예정이다.

dh.lee@xportsnews.com / 사진 = 젤리피쉬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