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12-14 12:03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프로야구

[프리미어12] '김광현 흔들+타선 침묵' 한국, 대만에 0-7 충격패

기사입력 2019.11.12 22:36


[엑스포츠뉴스 지바(일본), 조은혜 기자] 한국 야구 대표팀이 대만과의 중요했던 일전에서 대회 첫 패를 당했다.

김경문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12일 일본 지바 ZOZO마린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WBSC 프리미어12 슈퍼라운드 대만과의 경기에서 0-7 완패를 당했다. 이날 패배로 한국은 라운드 전적 2승1패를 기록, 대만에 1승2패로 쫓기게 됐다.

이날 선발 김광현이 3⅓이닝 8피안타 3탈삼진 3실점으로 일찍 물러났고, 하재훈과 고우석, 원종현과 함덕주, 문경찬이 차례로 나섰다. 타선은 6⅔이닝 4피안타 4볼넷 4탈삼진 무실점 호투한 장이를 공략하지 못하며 점수를 뽑아내지 못했다.


2회 대만이 리드를 잡았다. 1사 후 왕웨이천이 중전안타로 나갔고, 왕셩웨이의 땅볼에 선행 주자가 아웃됐으나 곧바로 가오위지에의 2루타ㄴ가 나오며 왕셩웨이가 홈인했다. 이어 가오위지에는 후진룽의 안타에 들어와 2-0으로 앞섰다.

대만이 4회 한 점을 더 뽑아냈다. 선두 린리가 좌전안타로 출루, 왕웨이천의 희생번트에 2루까지 진루한 뒤 왕셩웨이의 안타에 홈인했다. 점수는 3-0. 김광현은 가오위지에에게 다시 안타를 맞으며 1사 1·2루 위기에 몰리면서 마운드를 내려갔고, 하재훈이 올라와 무실점으로 이닝을 매조졌다.

한국 타자들이 대만 선발 장이에 꽁꽁 묶인 사이 대만은 7회 홈런을 터뜨리며 한국을 따돌렸다. 고우석이 선두 후진룽에게 볼넷을 주고 내려갔고, 원종현이 올라와 린저쉬엔의 희생번트 후 왕보롱에게 다시 볼넷을 허용했다. 그리고 진홍위를 삼진으로 돌려세웠으나 천쥔시우에게 홈런을 허용하며 단숨에 3점을 잃어 점수는 0-6까지 벌어졌다.

대만은 9회 올라온 문경찬을 상대로 한 점을 더 추가했다. 반면 7회까지 장이에게 묶인 한국은 장이가 내려간 뒤 올라온 천관위 역시 공략하지 못했고, 결국 단 한 점도 내지 못하면서 대만에 고개를 숙였다.

eunhwe@xportsnews.com / 사진=지바(일본), 박지영 기자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