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12-13 02:31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국내연예

'원조요정' 유진 "좋은 남편·예쁜 아이들 얻어 감사해" [화보]

기사입력 2019.10.11 11:49


[엑스포츠뉴스 전아람 기자] S.E.S.로 데뷔해 어느덧 데뷔 23년 차를 맞은 유진의 화보가 공개됐다.

총 세 가지 콘셉트로 진행된 화보에서 그는 무표정한 연기로 깔끔하고 절제된 분위기를 보여주다가도 화려하고 우아한 분위기와 시크하고 관능적인 무드를 자유롭게 연기하며 명불허전임을 증명했다.

화보 촬영 후 이어진 인터뷰에서는 10년 만의 스크린 복귀작인 독립영화 ‘종이꽃’에 대해 ‘절망 속에서 피어나는 희망’을 그린 영화라고 소개했다. “잔잔한 내용임에도 읽으면서 지루하다는 생각 없이 술술 읽히더라. 영화가 정말 따뜻하고 좋다, 해보고 싶다 생각이 들었다. 안성기 선배님이 출연하신다는 얘기가 아무래도 나에게는 메리트가 컸다”고 출연 계기를 밝히기도 했다. “연기 호흡도, 내가 감히 ‘호흡’이라는 말을 하기 어려운 분이라고 생각했다. 너무 대선배님이시니까. 그런데 너무 편하게 해주시고 대기할 때 대화도 잘해주시고 나도 생각보다 너무 편해서 즐겁게 할 수 있었다”며 함께 출연한 안성기에 대해 덧붙였다.

MBC 예능 ‘공부가 머니?’에 출연 중인 근황을 전한 그에게 활동 계획을 묻자 MC가 성향에 잘 맞아 기회가 된다면 계속하고 싶다고 말했다. 도전해보고 싶은 장르로는 평소 즐겨보는 로맨틱 코미디, 액션, 스릴러를 꼽았다. 

어느덧 데뷔 23년 차가 된 그는 데뷔 초를 돌아보며 “정말 어린 나이에 뭣 모르고 활동했다는 생각 든다”며 웃어 보였다. 요즘 후배들을 보며 ‘어릴 때가 좋다’는 어른들의 말에 공감하게 됐다고 덧붙였다. 이어 동안 비결을 묻자 “우선 몸에 나쁜 건 안 한다. 술, 담배 안 하는 것만으로도 피부 관리에 좋다고 하더라”고 답했다.

남편 기태영과의 러브 스토리에 대해 묻자 “나는 ‘첫눈에 이 사람이다’ 이런 건 없더라. 만나면서 말이 통하고, 서로 알아가다 보면 결혼할 만한 사람인지 보인다. 그 사람의 생각과 가치관 같은 게 잘 맞으면”이라고 말했다. 많은 이들이 궁금해할 행복한 결혼 생활의 비결에 ‘감사함’이라고 말한 그는 좋은 남편과 예쁜 아이들을 얻어 감사하다며 행복한 미소를 지어 보였다.

결혼 후 활동이 줄어 보고 싶어 하는 팬들에게 미안한 마음을 가지고 있다는 그는 아이들이 크면 연기에 더 집중하고 싶다고 말했다. 팬들을 위해 인스타그램을 통해 근황을 전하며 소통하고 있다고 말하기도. 의도와는 달리 매번 기사화돼 부담스럽다는 말을 덧붙이기도 했다.

밝고 적극적인 성격이라는 그는 집에만 있는 것을 싫어해 일과 육아를 병행할 수 있는 직업을 가지고 있어 좋다고 말했다. 목표도 가정생활과 일의 균형을 잘 맞추는 것이라며 다부진 모습을 드러냈다. 

kindbelle@xportsnews.com / 사진=bnt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