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10-20 08:38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영화

'신의 한 수: 귀수편' 11월 7일 개봉 확정…업그레이드 바둑 액션

기사입력 2019.10.11 09:17 / 기사수정 2019.10.11 09:24


[엑스포츠뉴스 김유진 기자] '신의 한 수' 스핀오프 범죄액션 영화 '신의 한 수: 귀수편'(감독 리건)이 11월 7일 개봉을 확정하고 스틸을 공개했다.

'신의 한 수: 귀수편'은 바둑으로 모든 것을 잃고 홀로 살아남은 귀수가 냉혹한 내기 바둑판의 세계에서 귀신 같은 바둑을 두는 자들과 사활을 건 대결을 펼치는 영화.

공개된 스틸에서 가장 먼저 눈길을 사로잡는 것은 바로 도장깨기 스타일로 진행되는 액션과 바둑 대결의 모습이다.

전작 '신의 한 수'에서 '귀신 같은 수를 두는 자'로 언급된 귀수(권상우 분)가 전국의 바둑 고수들을 찾아가는 도장깨기 바둑 대결에 대한 궁금증을 불러 모은다.

특히 맹기 바둑을 귀수에게 가르친 스승 허일도(김성균)의 냉철한 미소는 영화 속 귀수의 성장이 순탄하지 않았음을 예고한다.


이어서 관전 바둑의 대가 똥선생(김희원)과 함께 팀을 이뤄 바둑의 고수들과 대국을 두는 귀수의 모습을 엿볼 수 있다. 여기에 강렬한 개성을 지닌 바둑 고수들의 모습도 호기심을 일으킨다.

스산한 분위기 속 바둑을 두는 장성무당(원현준)은 사람을 현혹시키는 신들린 바둑의 고수로 독특한 '신의 한 수: 귀수편'만의 분위기를 전할 예정이다.

끈질기고 집요한 판돈 바둑의 대가 부산잡초(허성태), 마지막으로 사람의 목숨을 앗아가는 사석 바둑의 외톨이(우도환)까지 각양각색 바둑 고수들과의 대결을 귀수가 어떻게 헤쳐나갈 지 이목을 집중시킨다.

마지막으로 사활을 건 액션도 엿볼 수 있다. 마치 만화를 찢고 나온 듯 이색적인 공간에서의 액션이 눈길을 끈다. 현란한 귀수만의 액션을 선보일 화장실 액션과 '신의 한 수' 냉동창고 액션과는 극명하게 대비되는 주물공장의 뜨거운 액션이 스틸에 담기며 기대를 모은다.

'신의 한 수: 귀수편'은 11월 7일 개봉한다.

slowlife@xportsnews.com / 사진 = CJ엔터테인먼트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