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12-13 02:31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가요

'솔로' 김진우, 즐거운 공감 세레나데로 취향저격 '또또또' (ft. 위너) [쥬크박스]

기사입력 2019.08.14 11:40 / 기사수정 2019.08.14 14:20


[엑스포츠뉴스 박소현 기자] 위너 김진우가 연애공감송 '또또또'로 솔로 출격에 나섰다. 

14일 김진우는 첫 솔로 앨범 'JINU's HEYDAY'를 발매하고 본격적인 솔로 활동에 돌입했다. 

새로운 전성기를 꿈꾸는 김진우의 솔로 앨범 타이틀은 '또또또'다. 가장 눈에 띄는 점은 단연 송민호의 참여다. 위너 첫 솔로주자로 나서 앨범 'XX' 타이틀 '아낙네'로 차트를 휩쓸며 사랑받은 그는 이번엔 김진우의 솔로 앨범 지원사격에 나섰다. 송민호가 직접 작사와 작곡에 참여하며 힘을 보탠 것. 위너 멤버들의 손길은 다른 곳에도 묻어난다. 떼창이 필요한 부분엔 위너 멤버들의 목소리가 가득 담겼다. 김진우가 자신의 솔로곡이자 위너의 곡이라고 말하는 이유다. 디렉팅 또한 강승윤이 참여했다. 강승윤의 조언과 격려 속에 김진우도 무사히 첫 솔로 앨범 녹음을 마쳤다. 

'또또또'는 김진우 만의 강점이 살아있는 트렌디한 곡이다. 위너가 갖고 있는 장점과 김진우가 가진 장점을 잘 버무렸다. 

'넌 늘 폰을 달고 있잖아 항상/내게 답장 하나 없잖아 항상', 'ㅎㅎ은 너무 꼰대 같은 느낌이고/ㅋ은 가벼워 보여 결국 ㅎㅎ/으로 급히 보냈는데 오타/뭐 해? 바쁘구나', '네가 싫어하는 건 ㅋ/그다음은 ㅇ/그다음은 ㄴ/그다음은 ;;', '사고 쳤네 또또또 오/ 옆으로 쓰러져 어버버버/ 질척남이 돼 버렸어/수습하려 또 잔뜩 보내는 톡' 등의 가사는 평범한 연애 그 자체자, 공감을 부른다. 

뮤직비디오는 권용수 감독이 김진우가 보여주고자 하는 다양한 모습들을 감각적으로 담아냈다. 

위너의 맏형이자 20대 막바지를 달려나가고 있는 김진우의 도전이 어떤 성과를 거둘 것인지 관심을 끈다. 

sohyunpark@xportsnews.com /사진=YG엔터테인먼트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