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08-18 00:39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국내연예

"폐암 말기, 이별의 슬픔"…개그맨 김철민, 격려·응원 봇물[엑's 이슈]

기사입력 2019.08.11 13:35


[엑스포츠뉴스 김현정 기자] 개그맨 김철민(52, 김철순)이 폐암 말기로 투병 중인 소식을 알린 가운데 누리꾼들의 응원과 격려의 댓글이 이어지고 있다.

김철민은 최근 페이스북에 "오늘 아침9시 폐암 말기 판정을 받았다. 이별을 해야하기에 슬픔의 눈물이 앞을 가린다"라는 글을 올렸다.

이와 함께 자신의 공연 모습을 담은 사진을 여러 장 올렸다.

김철민은 "한편으론 먼저 이별을 하신 부모님과 형님을 다시 만날수 있다는 생각을 하니 그리 슬프지만은 않다. 모두의 이름을 한 분 한 분 불러보고 싶다. 남은 시간 여력이 있다면 끝까지 기타 두르고 무대에서 노래 부르고 싶다. 정말 감사하고 감사하다"라고 적었다.

김철민은 폐암 4기 진단을 받고 서울 노원구 원자력병원에 입원해 치료를 받고 있다. 현재 그의 폐암은 허리와 간까지 암이 전이된 상태다. 뇌로도 전이됐을 가능성도 있다.

김철민의 부친과 모친 모두 각각 폐암과 간암으로 세상을 떠났다. 김철민의 친형인 모창가수 너훈아로 활동한 김갑수 역시 간암으로 세상을 떠났다.

김철민의 소식에 누리꾼들은 "치유되지 못하는 병이 아직도 많다는 게 안타깝습니다 삶이 그대를 괴롭힐지라도 끝까지 웃을 분이라 믿습니다", "치료하시면서 쉬면 나아지실거에요 말기라도 오래사시는 분이 많아요 힘내세요", "대학로에서 공연 많이 봤는데 정말 재밌었어요~ 좋은 일 많이 하셨는데 건강하시길 바래요", "어떤 말도 위로가 안될 것 같습니다. 그래도 포기하지 않으셨음 합니다", "기적이란 선물이 당신에게 도착할 겁니다" 등의 댓글을 올렸다.

김철민은 MBC 공채 5기 개그맨으로 활동했다. 2007년 MBC 개그프로그램 '개그야'의 코너 '노블 X맨'을 통해 이름을 알렸다. 김철민은 이후 가수 활동 폭도 넓히고 대학로에서 직접 공연했다. 대학로 마로니에 공원에서 KBS 1TV '열린음악회' 오프닝 담당자로 활약한 윤효상과 듀오로 공연하기도 했다.

다음은 김철민이 올린 페이스북 글 전문.
 
​사랑하는 폐친여러분!

오늘 아침 9시 폐암말기 판정을 받았습니다. 이별을 해야하기에 슬픔의 눈물이 앞을 가리네요. 한편으론 먼저 이별을 하신 부모님과 형님을 다시 만날수 있다는 생각을 하니 그리 슬프지만은 않습니다. 폐친 모두의 이름을 한분한분 불러보고 싶네요...남은 시간 여력이 있다면 끝까지 기타두르고 무대에서 노래부르고 싶습니다. 정말 감사하고 감사합니다.

khj3330@xportsnews.com / 사진= 김철민 페이스북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