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08-20 06:4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악플의 밤' 신지 "설리, 사람들 시선 힘들어했다 …지금은 정말 의연" [포인트:톡]

기사입력 2019.07.19 13:11 / 기사수정 2019.07.19 13:13


[엑스포츠뉴스 정아현 인턴기자] '악플의 밤' 신지가 설리와 함께 활동했던 시절을 회상하며 애정을 드러냈다.

19일 방송되는 JTBC2 '악플의 밤' 5회에는 신지와 그룹 오마이걸(OH MY GIRL) 승희가 출연해 악플 낭송으로 통쾌함을 선사할 예정이다. 

이날 신지는 설리와 과거부터 이어진 인연을 공개했다. 신지는 "어린 설리가 데뷔했을 때부터 봐 왔다"며 "당시 어린 설리는 다른 사람들의 시선을 힘들어했다"고 밝혔다. 이어 "지금은 설리의 의연한 모습이 정말 멋있다"며 한층 성장한 설리를 향한 애정을 드러냈다. 

이에 설리는 신지에게 "기억력이 정말 좋으시다"며 감동의 마음을 전한 뒤, "저와 연예인은 안 맞는 직업이라고 생각했다. 누가 절 쳐다보는 것도 힘들었다"며 당시 힘들었던 속내를 꺼냈다. 하지만 이내 "지금은 제가 천생 연예인이라고 생각한다"며 함박 웃음을 터뜨렸다. 이에 신동엽 또한 "어릴 땐 타인의 시선을 힘들어 했다면, 지금은 안 쳐다보면 힘들어하는 관종이다"라며 공감해 폭소를 유발했다.

무엇보다 이날 신지와 설리는 "병원에서 진료를 제대로 받지 못한 적도 있다"며 연예인으로서의 고충을 드러내기도 했다. 이에 신지와 설리가 함께 이야기할 악플 토크에 관심이 집중된다. 

'악플의 밤'은 매주 금요일 오후 8시에 방송된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JTBC2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