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08-26 19:39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불 끌게"…'연애의 맛2' 고주원♥김보미 제주 달달 로맨스[엑's PICK]

기사입력 2019.06.14 07:46 / 기사수정 2019.06.14 09:26


[엑스포츠뉴스 김현정 기자] '연애의 맛' 시즌2 고주원 김보미가 더 가까워졌다.

13일 방송된 TV조선 '우리가 잊고 지냈던 두번째 : 연애의 맛'에서 고주원 김보미는 제주도에서 만났다.

앞서 고주원과 김보미의 제주도 몰래 데이트 현장이 SNS로 알려졌다. 두 사람은 심야 영화 관람부터 출근길 배웅까지, 달달한 현실 연애 커플의 모습을 보여줬다. 이를 발견한 시민들이 영상을 촬영을 올려 화제가 됐다. 제작진은 현장을 검거(?)하러 급하게 제주도로 날아갔다.

고주원은 당황해 넋나간 표정을 지었다. 데이트 하느라 바빠 SNS에서 떠들썩한 상황을 미처 알지 못했다고 한다. 영상을 확인한 고주원은 자포자기하며 "걸렸네"라고 읊조렸다.

고주원은 깊게 고민에 빠진 뒤 "이걸 보고 내려왔다고?"라고 되물었다. 제작진은 "공항에서 만나는 영상을 보고, 영상을 올린 사람한테 DM을 보냈다. 고주원 김보미가 확실하다고 하더라"고 말했다. 

고주원은 "쉽지 않을 거야"라면서 촬영에 비협조적인 태도를 보였다. 제작진은 "시청자들이 고주원 김보미 커플을 보고 싶어 한다"고 설득했다. 고주원이 촬영을 허락하지 않으면 대기하던 촬영팀이 다시 돌아가게 생겼다. 고주원은 "일단 밥을 먹고 생각해보겠다"고 했다.

식당 주인이 '연애의 맛2' 애청자였다. 앞서 고주원과 김보미는 서로 엇갈린 마음을 보여준 바 있다. 식당 주인은 "헤어지는구나 생각했다. 일 끝내고 서울까지 갔는데…(두 사람이) 다시 잘 되면 좋을 것 같다. 반전이 있지 않을까. 시청자 입장에서는 애틋한 마음이 느껴진다. 그런데 좀 웃어라"라며 기대했다. 고주원이 "아플 때 김보미에게 도시락도 싸줬는데"라고 이야기하자 주인은 "(방송에) 안 나오지 않았냐. (제작진) 너무했다"며 고주원의 편을 들기도 했다.

고주원은 다음 날 김보미에게 전화를 걸었다. 고주원은 김보미에게 "제작진 3명이 내 차 앞에서 기다리고 있었다. 우리 둘만의 대화는 얘기하지말라"고 말했다. 김보미는 "별 얘기 안 하지 않았냐"고 이야기해 웃음을 안겼다.

고주원은 김보미를 만날 생각에 한껏 들뜬 표정을 지으며 집 곳곳을 청소하는가 하면 독서를 했다. 길을 나선 고주원은 조개를 캐던 한 주민과 대화했다. 고주원은 "(김보미를 만나러) 제주도에 종종 올 거다"며 김보미 바라기 면모를 보여줬다."

이후 김보미는 고주원을 찾아왔다. 밥까지 만들며 기다리고 있던 고주원은 예상보다 일찍 등장한 김보미를 보며 놀랐다. "연락 안 하고 어떻게 왔냐. 연락올 때까지 기다리고 있었는데 얘기를 하고 오지"라고 말했다. 김보미는 "이것도 서프라이즈다"고 답했다. 김보미는 와인과 참외를 데이트 먹거리로 가지고 왔다. 고주원은 "잠깐 둘러보고 있으라. 밥 다 해놨다. 가지고 오겠다"고 했다.

이어진 영상에서 고주원은 "이제 말 편하게 할 거야"라며 김보미를 지긋이 바라봤다. 조명을 껐다. 달콤한 둘만의 시간이라는 자막으로 궁금증을 유발했다. 고주원과 김보미는 전보다 조금은 편해진 분위기를 보였다. 두 사람의 로맨스가 가속화될지 주목된다.

khj3330@xportsnews.com / 사진= TV조선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