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1-02-26 02:13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가요

승리 카톡 논란 일파만파…박한별 남편 연루 "허위 조작, 법적 대응" [엑's 이슈]

기사입력 2019.02.27 07:14 / 기사수정 2019.02.27 07:15


[엑스포츠뉴스 전원 기자] 승리의 카카오톡(카톡) 후폭풍이 거세다. 

26일 한 매체는 승리가 강남 클럽들을 각종 로비 장소로 이용하고 투자자들에게 성 접대까지 하려고 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특히 보도된 내용 가운데, 승리와 그의 사업 파트너이자 박한별 남편 유 모씨가 나눈 대화 내용은 충격을 줬다. 

보도된 카카오톡 대화 내용에 따르면 승리는 클럽 직원 김 모씨에게 외국인 투자자 일행을 잘 접대해줄 것을 부탁했다. 이어 승리가 "응 여자는? 잘 주는 애들로"라고 메시지를 보냈고, 유씨는 "내가 지금 창녀들을 준비하고 있으니까 창녀들 두명 오면 김 씨가 안내하고 호텔방까지 잘 갈 수 있게 처리해"라고 거들었다. 

구체적인 상황을 알 수는 없지만, 두 사람이 성접대를 준비했다는 것으로 파악돼 비난을 받고 있는 상황.

물론 양 측은 사실이 아니라고 반박했다. 승리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 측은 "본인 확인 결과, 해당 기사는 조작된 문자 메시지로 구성되었으며, 사실이 아님을 밝힙니다"라고 해명했다. 

이어 유 씨가 대표로 있는 유리홀딩스 측도 "이슈가 되고 있는 카톡 내용은 전부 사실무근이며, 승리와 회사에 앙심을 품고 있는 누군가가 허위로 조작된 카톡 내용을 제보하고 있고 이는 확인 절차 없이 보도된 허위사실입니다"라고 반박했다.

또 양 측 모두 경찰의 수사 의뢰를 통한 강력한 법적 대응에 나서겠다고도 강조했다.

우선 서울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이번 승리의 성접대 의혹에 대한 내사에 착수했다. 이번 카톡 내용의 진위 여부가 제대로 밝혀지기 전까진 버닝썬과 승리, 유 씨에 대한 비난과 논란은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won@xportsnews.com / 사진=엑스포츠뉴스DB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