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02-23 01:09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국내연예

'아랑가' 김지철 "판소리·창 조합, 한국인으로서 출연하고 싶었다"

기사입력 2019.02.12 16:47



[엑스포츠뉴스 김현정 기자] 배우 김지철이 ‘아랑가’ 재연에 참여하는 소감을 밝혔다.

김지철은 12일 서울 대학로 TOM 1관에서 진행된 뮤지컬 ‘아랑가’ 프레스콜에서 "판소리, 창, 뮤지컬의 조합이 뜻깊다. 한국 사람으로서 출연하고 싶었다. 여기에 장군 역할까지 맡았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전 작품의 역할이 밝고 에너제틱 했는데 이번에는 장군으로 에너제틱해 좋다. 한국 창작 뮤지컬을 많이 사랑해줬으면 한다"고 밝혔다.

김지철은 "배우들이 똘똘 뭉쳐 팀워크가 좋다. 윤석원 선배가 파이팅이 넘친다. 누구 하나 핑계대지 않고 연습에 다 나온다. 연습실에 정말 나오고 싶었다. 막공까지 더 좋은 공연을 하고 있을 거로 기대된다"며 너스레를 떨었다.

‘아랑가'는 '삼국사기(三國史記)'의 도미설화를 바탕으로 475년 을묘년 백제의 개로왕과 도미장군 그리고 그의 아내 아랑의 이야기를 그린 뮤지컬이다. 설화와 역사적 사실에 상상력을 입혔다. 2016년 초연, 예그린뮤지컬어워드에서 연출상, 남우주연상, 혁신상을 받았다. 2016년 이후 3년 만에 돌아왔다.

아랑을 찾아 곁에 두고자 하는 백제의 왕 개로 역은 강필석과 박한근, 박유덕이 맡았다. 백제의 장군이자 아랑의 남편인 도미 역에는 안재영, 김지철이 출연한다. 도미의 아내이자 개로의 꿈 속 여인인 아랑 역은 최연우, 박란주가, 고구려의 첩자 도림 역은 이정열, 김태한, 윤석원이 캐스팅됐다.

도미와 아랑과 같이 사는 소년인 사한 역에는 신예 배우 임규형, 유동훈이 합류했다. 판소리로 아랑가의 전체 이야기를 이끌어 나가는 해설자 도창 역에는 초연에 이어 박인혜, 정지혜가 다시 한 번 무대에 선다.

뮤지컬 '아랑가'는 4월 7일까지 대학로 TOM 1관에서 공연한다.

khj3330@xportsnews.com / 사진= 창작컴퍼니다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오늘의 핫이슈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