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1-01-23 11:03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국내연예

'알함브라' 이레 "현빈·박신혜, 아역까지 존중…많이 배웠다" [엑's 인터뷰①]

기사입력 2019.01.23 10:53 / 기사수정 2019.01.23 11:19


[엑스포츠뉴스 김선우 기자] 이레가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에 대한 애정을 밝혔다.

이레는 최근 종영한 tvN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에서 정희주(박신혜 분)의 여동생 정민주로 분했다.

극중 이레는 흥 넘치고 발랄한 캐릭터로 분위기 메이커일 뿐 아니라 현빈(유진우 역)과 박신혜(정희주)의 러브라인에도 큰 공을 세운다.

종영 인터뷰에서 만난 이레는 "책임감이 막중했다"라며 "물론 모든 작품이 다 소중하고 역할도 소중하다. 그런데 이번엔 극의 전개에도 중요한 인물이다보니 더 잘해야겠다는 마음이 컸다"라고 운을 뗐다.

이어서 "이 드라마를 찍으면서 색다른 점도 많았고 다양한 경험도 많이 했다. 게임 소재 드라마가 많지 않은데 워낙 배우분들이 잘해주셔서 많이 배웠다"라며 "내 스스로에 대해서는 아쉬움 작품이기도 하지만 이 작품을 찍게 돼서 큰 행운이라고 생각한다"라고 이야기했다.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은 지난해 초여름부터 그해 겨울까지, 한해 가까이 촬영이 이어졌다. 이레 역시 "오래 찍기도 했고 익숙하지 않은 장소에서도 찍어서 서로 의존을 많이 했던거 같다. 8개월이라는 시간 동안 배우들이랑 같이 했다. 그래서 더 애틋하다"라고 말했다.

한편 이레는 극중 정민주 캐릭터와 높은 싱크로율로 칭찬을 받았다. "아역임에도 성인 배우 못지 않은 연기"라는 극찬을 받기도. 이레는 "스스로 이런 말을 하긴 부끄럽지만 많은 분들이 민주를 사랑해주셨다. 내가 생각해도 민주랑 닮은 점이 많다. 그동안 해왔던 것과는 다른 캐릭터를 만날 수 있어서 더 좋았다"라고 덧붙였다.

이레는 가장 많이 함께 호흡한 현빈, 박신혜에 대해서도 이야기했다. 그는 "굉장히 유명한 분들, TV에서 뵙던 분들인데 직접 보니까 신기했다. 다 친절하고 잘 챙겨주셔서 편하게 연기했다. 아역배우로만이 아닌 배우로 봐주시고 존중해주셔서 더 자연스럽게 연기했다. 여러모로 많이 배웠다"라고 고마움을 드러냈다.

또 "성인 배우 분들은 한 신 한 신에 대해서 진지하게 생각하고 어떤 동선으로 해야지까지 다 파악하고 있더라. 그런 점에서 본받고 싶고 나 역시 성인 배우가 되면 아역들을 존중하고 좋은 조언을 해줄수 있는 배우가 되겠다"라고 이야기했다. (인터뷰②에서 계속)

sunwoo617@xportsnews.com / 사진 = 윤다희 기자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