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01-20 18:45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집사부일체' 사부는 최민수였다…양세형 가장 먼저 발견

기사입력 2019.01.13 19:13



[엑스포츠뉴스 나금주 기자] '집사부일체' 양세형이 사부 최민수를 발견했다.

13일 방송된 SBS '집사부일체'에서는 사부가 모습을 드러냈다. 

이날 힌트 요정으로 등장한 강호동은 사부에 대해 "명언 제조기고, 내가 컨트롤 할 수 없는 분이다. 대한민국에서 기가 제일 센 분인데, 영혼 자체가 영원한 피터팬"이라고 힌트를 주었다. 마지막 힌트로는 이분의 시계가 유명하다고.

사부가 초대한 곳은 교도소. 사부는 방송으로 자신을 찾으라고 밝혔다. 양세형의 비명이 들리자 이승기, 육성재는 모른 척하려고 했다. 그때 이상윤이 "무슨 소리 들리지 않았냐"라고 했고, 결국 이승기, 육성재도 나서 웃음을 자아냈다.

사부를 가장 먼저 발견한 양세형. 사부는 최민수였다. 최민수는 양세형에게 멤버들을 집결시키라고 지시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SBS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오늘의 핫이슈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