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07-16 00:5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전일야화] '복면가왕' 리사, 가왕 놓쳤지만 반전 매력 꽉 잡았다

기사입력 2018.12.31 00:47 / 기사수정 2018.12.31 00:48


[엑스포츠뉴스 이이진 기자] 가수 리사가 '복면가왕' 출연 소감을 밝혔다.

30일 방송된 MBC '복면가왕'에서는 '법 위에 마법 마법소녀'의 정체가 리사로 밝혀진 장면이 전파를 탔다.

이날 리사는 '법 위에 마법 마법소녀'라는 닉네임으로 출연했고, '여기가 김연아의 나라입니까 피겨퀸'으로 등장한 스텔라장과 맞붙었다. 리사는 김태우의 '사랑비'로 가창력뿐만 아니라 유쾌한 무대매너로 관객들을 사로잡았다. 판정단 투표 결과 리사가 3라운드 가왕 후보 결정전에 진출했다.

이어 리사는 '생강이 있어 없어 진저맨'으로 무대에 오른 최정훈과 가왕 후보 자리를 놓고 대결했다. 리사는 2라운드에서 보여줬던 것과 달리 들국화의 '그것만이 내 세상'으로 감동을 안겼다.

이에 카이는 "'마법소녀'님은 노래 들으면서 그 생각을 제일 많이 했다. 연습을 정말 많이 하셨다. 음정 하나하나가 연습의 결과인 것 같다"라며 칭찬했고, 이윤석은 "'마법소녀'님은 진공청소기다. 모든 이물질이 깨끗이 씻겨나가는 느낌이었다"라며 감탄했다.

또 유영석은 리사에 대해 "'그것만이 내 세상' 이 노래를 포크 록이나 록의 기분으로 부르지 않고 진짜 정통 가요의 느낌으로 이 노래를 부르셨다. 자기가 가진 색깔의 100%를 보여줬다고 생각한다"라며 분석했다.

그러나 '안녕 난 건이라고해 독수리 건'은 SG 워너비의 '살다가'를 열창해 가왕 자리를 지켜냈고, 리사는 가왕 문턱에서 가면을 벗었다. '법 위에 마법 마법소녀'의 정체가 리사로 밝혀지자 연예인 판정단 출연자들은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특히 카이와 수호는 "'리사 누나랑 너무 똑같지 않냐'라고 계속 이야기했다"라며 탄식했다. 신봉선은 "호영 씨도 이야기했다"라며 맞장구쳤고, 김호영은 "지난주에는 정말 리사 씨인 줄 몰랐다. 평상시에 친하긴 하지만 저 정도까지 활발하게 할 줄 몰랐다. 개인기 모습에 '리사 누나는 저렇게까지 하지 않는데' 그런 생각을 했다"라며 털어놨다.

수호 역시 "계속 그 이야기했는데 개인기 할 때마다 '아니야. 그럴 리 없어'라고 했다"라며 아쉬움을 드러냈다.

김성주는 "이번 출연의 목표는 김구라가 만든 편견을 깨는 것이라고 한다"라며 궁금해했고, 리사는 "예전에 데뷔하고 나서 선배님과 라디오도 하고 방송에서 봤다. 그때 저를 너무 예뻐해주셨다. 이미지를 엄친딸로 만들어주셨다. 다른 데서는 활발한데 선배님이 나타나시면 (차분하게) '안녕하세요' 이렇게 하게 됐다"라며 고충을 토로했다. 

리사는 "나이도 좀 들었고 하니까 까불이가 계속 나온다"라며 덧붙였고, 김구라는 "(개인기로) 오랑우탄도 하지 않았냐"라며 웃음을 터트렸다.

이후 리사는 "저인 줄 몰랐다는 게 재미있었다. 새로운 스타일로 봐주시는 게 신기했다. 별명이 '건또'다. '건강한 또라이'이다. 그런 모습도 너무 좋다. 앞으로 재미있는 거 많이 해보고 싶다. 멋진 할머니가 되는 게 꿈이다. 더 활발하게 제 에너지를 뿌리는 게 꿈인 것 같다"라며 소감을 밝혔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MBC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