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8-12-14 00:49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드라마

[종합] '운명과 분노' 소이현, 이민정X이기우 공조 눈치챘다

기사입력 2018.12.08 23:04



[엑스포츠뉴스 나금주 기자] '운명과 분노' 소이현이 이민정과 이기우의 공조를 눈치챘다.

8일 방송된 SBS 주말드라마 '운명과 분노' 8회에서는 구해라(이민정 분)에게 계속 눈을 떼지 못하는 태인준(주상욱)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구해라는 언니 구현주(차수연) 앞에서 "이제 내가 움직이려고. 내 인생에 끌려다니는 거 여기까지만 하려고"라고 다짐했다. 구해라는 '욕심 내볼래. 내 구두가 날 어디까지 데려갈지. 나 그 남자 손잡은 거 후회 안 해'라며 진태오(이기우)에게 연락했다. 구해라가 "그쪽 말대로 그 남자가 왔다"라고 하자 진태오는 "담아와요. 먼저 보낸 구두에 그 남자 마음 훔쳐서"라고 밝혔다. 구해라는 "서울에 같이 갈 사람이 있는데 해결해달라"라고 말했고, 진태오는 언니 병원 문제를 해결해주겠다고 했다.

구해라는 태인준의 회사에 입성했다. 그때 차수현(소이현)의 포스터가 걸렸고, 구해라는 포스터를 노려봤다. 그 시각 차수현은 진태오에게 만나자고 연락했지만, 진태오는 "새로 온 실장이랑은 잘 맞아? 너 모델이잖아"라며 "아. 모르는 얘기였나? 나 만날 때가 아니란 얘기야"라고 알려주었다.


바로 회사로 달려간 차수현은 구해라를 보자 "기어이 왔네? 진짜로 왔어"라며 "구해라 씨가 여기 없었으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차수현은 구해라를 몰아붙였지만, 구해라는 "차수현 씨 나 못 막겠네요"라고 밝혔다. 차수현이 "아직 나 착할 때, 좋은 말로 할 때 관둘래?"라고 하자 구해라는 "헛돈 썼네. 예쁘게는 아니어도 막 살진 않았거든"이라며 자꾸 자극하면 태인범의 마음을 훔칠지도 모른다고 말했다. 이에 차수현은 구해라의 뺨을 때렸고, 그때 태인준이 나타나 차수현을 막았다.

태인준은 차수현에게 "여긴 내 일터야. 선 넘지 마. 도 넘은 내정간섭, 내가 안 참아"라고 경고했다. 차수현이 "잊었어? 회사 전면에 내 얼굴로 도배된 거? 이건 참여야"라고 하자 태인준은 "모델로 고용한 거지. 당신 외부인이야"라고 선을 그었다. 태인준이 자기 뜻대로 안 되자 차수현은 태필운(고인범)을 움직였다. 아트 디렉터로 일하게 된 차수현은 태인준에게 "내부인 하려고. 그러니까 나 건드리지 마"라고 밝혔다.

그날 저녁 구해라는 진태오 계획으로 우연을 가장해 태인준과 마주했다. 둘만의 환영식까지 한 두 사람. 태인준은 "부산에서 내가 무슨 짓을 하더라도 나한테 마음 주지 말라고 한 말, 궁금했다"라고 했고, 구해라는 "그 키스에 대핸 대답이었다. 원해도 그러면 안 되니까. 내가 할 수 있는 최선의 말이었다"라고 밝혔다. 태인준이 "잊을까요? 질문도 대답도"라고 묻자 구해라는 "그래야겠죠?"라고 했다. 두 사람의 모습을 차수현이 보고 있었다.


이어 차수현은 진태오를 찾아가 "골드제화랑 콜라보하는 거 나 때문이야? 나에 대한 악감정 복수하려고?"라고 따졌다. 진태오가 태연하게 "응"이라고 답하자 차수현은 "골드제화가 승승장구하면 복수일까?"라고 황당해했다. 진태오는 "그건 내 알 바 아니고. 같이 일하는 동안 네가 불안해하잖아. 복수일 걸?"이라고 밝혔다. 차수현은 아랑곳하지 않고 "진태오. 너 아직 나 좋아하니? 철저하게 준비해야 할 거야. 네가 건드린 게 누군지 확실하게 보여줄게. 나한테 싸움건 거 후회하게 해줄게"라고 경고했다.

진태오는 구해라에게 진행상황을 물었다. 구해라가 "숙제검사하는 타입인지 몰랐다"라고 하자 진태오는 "검사 아니고 점검이라고 해두죠. 맡겨두려고 했는데, 말에 비해 소심한 행보를 하는 것 같아서"라며 "얼른 가져와요. 그 남자 마음"이라고 압박했다.

그런 가운데 태인준은 구해라에게 구두를 선물했다. 태인준은 '누구보다 먼저 해라 씨가 이 구두를 신었으면 좋겠다. 이 구두가 해라 씨에게 날개를 달아주길'이라며 사이즈도 맞을 거라고 했다. 구두를 신어본 구해라는 "아닌데? 살짝 큰데?"라면서도 입가에 미소가 번졌다.

한편 차수현은 구해라의 뒷조사를 시작했다. 홍콩에서 왔다는 사업가가 구해라 언니 병원비까지 내줬단 걸 들은 차수현은 "그렇지. 처음부터 너였어. 진태오"라고 밝혔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SBS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오늘의 핫이슈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