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8-12-15 19:2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국내연예

[엑's 이슈] "연 끊었다"…한고은X조여정, 父 빚투→가정사 고백→응원물결

기사입력 2018.12.07 13:17 / 기사수정 2018.12.07 13:34



[엑스포츠뉴스 김선우 기자] 배우 한고은과 조여정이 갑작스러운 부친의 빚투 소식으로 가정사를 밝히게 됐다.

지난 6일 한고은과 조여정의 부친에 대한 빚투 의혹이 연이어 보도됐다. 한고은은 38년전 부모가 지인에게 은행 대출을 위한 담보를 부탁하고 잠적했다는 것. 또 이후 미국으로 이민을 갔다는 점이었다.

이에 대해 한고은 측은 "제보를 주신 분은 당사자인 아버지 연락처를 요청했고 사실을 확인 및 요청한 연락처를 주기 위해선 당사자인 아버님과 연락을 취해야 했지만 한고은씨는 아버지와 결혼식, 어머니 장례식 2차례 만남 외에 20여년 이상 연락조차 않고 살아왔기에 친지들을 통해 알아냈고, 12월1일 제보를 주신 분께 연락처를 전달하며 필요하신 부분이 있으시면 적극 협조하겠고 만나서 이야기 나누길 원하시면 언제든지 연락 부탁드린다는 말과 거듭 사과의 말씀을 드렸습니다"라고 전했다.

이어서 "하지만 제보를 주신 분께 이 사건을 언론에 알리겠다는 연락을 받은 후 공론화 되었습니다. 한고은씨는 미국 이민과 동시에 가정을 등한시 한 아버지로 인해 가족들과 뿔뿔이 흩어지며 힘든 생활을 보냈습니다. 그 후 한고은씨는 한국으로 돌아와 생활을 하게 됐고, 한고은씨는 가장으로 생계를 책임지게 됐습니다. 학창시절부터 아버지에게 어떠한 지원도 받지 않고 살았으며 오히려 생활비를 지원해주며 힘들게 살아왔습니다. 데뷔 이후에도 한고은씨가 모르는 상황에서 일어난 여러 채무 관련 문제들로 촬영장에서 협박을 받고 대신 채무를 변제해주는 등 아버지의 문제로 많은 어려움을 겪으며 살았고 재작년 한고은씨의 어머니가 돌아가신 후 유산 상속 문제로 또 한 번 가정에 문제가 있었지만 한고은씨는 결국 많은걸 또다시 포기하며 아버지와의 관계를 정리하고 각자의 삶을 살기로 했습니다"라고 밝혔다.

조여정의 경우 부친이 과거 지인에게 3억에 이르는 금액을 요양원 설립 목적으로 빌렸으나 갚지 않은 점이 보도됐다. 조여정 측은 "조여정 씨의 친부 관련된 논란이 일어난 것에 사과의 말씀드립니다. 조여정 씨는 금일 보도된 내용으로 사실을 확인했습니다. 우선 이유를 불문하고 아버지 일로 상처받은 분께 죄송하다는 말씀 전합니다"라고 사과했다.

나아가 "과거 아버지의 채무로 인해 조여정 씨의 부모님은 이혼하게 되었습니다. 이후 아버지와는 어떠한 교류나 연락이 되지 않았던 상황으로 이를 관련한 내용, 해결된 사항에 대하여 전혀 파악할 수 없었습니다"라며 "작년, 이야기를 전달받고 이를 해결하기 위해 당사자인 아버지와 연락을 취하려 노력하였지만, 이미 거처나 번호 또한 확인할 수 없는 상황이었습니다. 현재도 당사자인 아버지와 이야기를 들어보고자 노력하고 있습니다"라며 "하루라도 신속히 사태를 면밀히 확인해보고, 문제가 되는 부분에 있어 원만히 해결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라고 덧붙였다.

한고은과 조여정은 뜻하지 않은 가족의 빚투 논란으로 굳이 밝히고 싶지 않았던 가슴 아픈 가정사를 상세하게 설명할 수 밖에 없는 처지에 놓였다. 이미 연을 끊은지 오래된 사이였지만, 공인이라는 이유로 또 다시 부친의 빚투까지 이들 스스로 해명해야 했던 것. 그들의 적극적인 대처로 빚투 논란은 잠잠해졌지만 또 다른 상처를 안게됐다.

대중과 누리꾼들 역시 이 점에 주목했다. 이들은 "쉽지 않은 결정인데 힘냈으면 좋겠다", "응원한다", "스스로 가정사를 이야기하기까지 얼마나 괴로웠을까. 너무 가혹하다", "부모의 죄를 왜 자식이 뒤집어 써야하는지"라며 응원하고 격려했다.

sunwoo617@xportsnews.com / 사진 = 엑스포츠뉴스DB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오늘의 핫이슈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