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8-11-18 13:45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종합] "어느 멋진 날"...'나 혼자 산다' 헨리父子의 특별한 하루+성훈 철인 3종 완주

기사입력 2018.11.10 00:54




[엑스포츠뉴스 원민순 기자] 헨리와 성훈이 멋진 하루를 보냈다.

9일 방송된 MBC '나 혼자 산다'에서는 헨리의 캐나다 토론토 방문기 2탄과 성훈의 철인 3종 도전기가 전파를 탔다.

이날 헨리는 아버지와 함께 지인들을 집으로 초대해 추수감사절을 맞이했다. 학창시절 친구들부터 시작해 헨리가 가장 무서워한다는 바이올린 선생님 알카디까지 반가운 사람들이 한자리에 모였다.

헨리 부자는 지인들을 위해 직접 요리를 했다. 헨리는 추수감사절의 메인음식인 칠면조를 태워 당황했다. 다행히 겉만 타고 속은 잘 익은 상태였다.

헨리 아버지는 식사가 어느 정도 마무리되자 건반 앞에 앉았다. 헨리는 바이올린을 가지고 내려와 아버지와 합주를 시작했다. 아버지가 실수를 하면서 합주가 멈추게 됐다.

그때 헨리의 친구 찰스가 케이크를 들고 나타났다. 헨리의 생일이었던 것. 헨리는 서프라이즈 이벤트에 깜짝 놀랐다.

헨리 아버지는 아들이 워낙 해외활동이 많아 정말 오랜만에 같이 생일을 보내는 것이라며 눈물을 흘렸다. 헨리는 처음 보는 아버지의 눈물에 아버지 곁으로 다가섰다. 헨리 아버지는 아들을 안아줬다.

헨리는 바이올린 선생님 알카디 앞에서 바이올린을 연주했다. 헨리는 줄이 끊어지는 상황 속에서도 연주를 포기하지 않았다. 알카디는 자신의 바이올린을 빌려주며 제자의 제대로 된 연주를 들으려고 했다. 헨리는 선생님이 준 바이올린으로 환상적인 연주를 했다.

성훈은 철인 3종 경기에 도전했다. 앞서 철인 3종 경기 신청서를 접수했던 성훈은 바쁜 일정 속에서도 훈련을 해 가며 준비하고 있었다. 특히 션이 많은 도움을 준 것으로 드러났다.

성훈은 경기 당일 새벽부터 준비해 한강에 도착해 수영 슈트를 착용했다. 성훈은 수영선수출신답게 화려한 다이빙을 뽐내며 수영을 시작했다.

성훈은 앞, 뒷사람과 부딪치면서 초반에 고전하는가 싶더니 빈 공간을 찾아 무서운 속도로 추월하며 빠르게 선두그룹에 합류했다. 3위로 가던 성훈은 2위로 가던 도전자가 시야 확보의 어려움으로 뒤쳐지며 2위로 도착했다.

성훈은 바꿈터에서 옷을 갈아입은 뒤 라이딩을 준비해 출발했다. 가쁜 숨을 몰아쉬며 라이딩을 마친 성훈은 마지막으로 마라톤에 나섰다. 무릎이 안 좋은 상태로 달리면서 애타게 반환점이 나오기를 기다렸다.

지쳐 있던 성훈은 반환점을 돌자마자 다시 의욕을 불태우며 완주에 성공했다. 성훈은 메달을 받고 체력이 방전된 나머지 바닥에 누워버렸다. 성훈의 기록은 무려 5위였다. 멤버들은 성훈이 TOP5 안에 들었다는 사실에 놀라워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MBC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오늘의 핫이슈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