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8-11-20 21:33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종합] '아찔한사돈연습' 장도연, 남태현X남동현 형제 관계 회복…맏며느리 포스 제대로

기사입력 2018.11.09 21:04



[엑스포츠뉴스 이덕행 기자] 장도연이 남태현, 남동현 형제의 관계를 회복시켜주며 맏며느리 포스를 제대로 보여줬다.

9일 방송된 tvN '아찔한 사돈연습'에는 남태현의 동생 남동현과 만나는 장도연의 모습이 그려졌다.

장도연은 남동현을 만나기전 "나이차이가 가장 걱정이다"며 "'왜 구닥다리 얘끼를 하고 있어?'라고 할까 걱정된다"고 전했다.

남태현은 동생과의 사이를 묻는 장도연의 질문에 "어색하다"고 답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남태현은 "1년에 많아 봤자 두세 번 밖에 못 본다. 그러면서도 가족이니까 어색하다"고 이유를 밝혔다.

이어 "가장 싫어하는 것은 나 일것이다. 훈육을 하다보니 나를 무서워하는 게 있다"고 덧붙였다.

이윽고 남태현의 동생 남동현이 집으로 찾아왔다. 남동현은 장도연을 위해 꽃을 준비해왔고 장도연은 이에 감동해 다과상을 차리러 부엌으로 들어갔다.

남겨진 남태현과 남동현 형제는 짧은 대화를 이어갈 뿐 친밀한 관계를 보여주지 못했다. 보다못한 장도연이 두 사람의 관계를 위해 여러 노력을 했지만 두 사람은 좀처럼 가까워지지 못했다.

남태현이 잠시 자리를 비운사이 남동현은 장도연에게 자신의 고민을 이야기 했다. 평소 활발한 성격이지만 방송할 때 형이 신경쓰여 자신의 모습을 제대로 보여주지 못하겠다는 점이었다. 남태현은 "제가 좀 스파르타 식이다. 싫어서 혼내는 것은 아니다. 좋은 길로 이끌어주고 싶어서 그런다"고 동생에게 엄한 이유를 밝혔다.

장도연은 이에 두 사람의 사이를 가깝게 해주고 싶다는 소망을 밝혔고 '그랬구나'게임을 통해 두 사람의 스킨십과 친밀한 대화를 유도했다.

남태현, 남동현 형제는 스킨십을 해야한다는 상황을 부끄러워하면서도 장도연의 주도하게 게임을 진행했다. 처음에는 서로 서운했던 점만을 이야기하며 사이가 더 안좋아지나 싶었지만 남태현이 "이대로만 하면 좋을 것 같다"고 칭찬을 건네고 남동현 역시 "형의 마음을 진짜 안다"고 말하며 두 사람은 한층 더 가까워졌다.

화면을 보고있던 남태현의 엄마는 "장도연 씨가 현명하고 지혜료운 것 같다"고 감사를 전했다. 장도연 역시 "어머니한테 칭찬 받을 것 같다"며 뿌듯함을 나타냈다.

이어 세 사람은 남태현, 남동현의 과거 가족사진을 함께 살펴본 뒤 직접 가족사진을 찍어 한층 더 돈독해진 사이를 자랑했다.

한편, 이날 방송에는 장도연-남태편 부부외에도 미주를 위해 맞춤형 맛집 투어를 준비한 권혁수의 '혁수미식회'에 나선 미주-권혁수 부부부와 번지점프로 셀프 웨딩촬영에 도전한 경리-오스틴강의 모습이 그려졌다.

dh.lee@xportsnews.com / 사진 = tvN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오늘의 핫이슈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