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08-12 15:03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가요

[종합] "롤모델=신화"…'데뷔' 드림노트, '틴글미'로 가요계 라이징 ★ 될까

기사입력 2018.11.07 17:00


[엑스포츠뉴스 전아람 기자] 걸그룹 드림노트가 가요계에 출격했다.

드림노트(유아이, 보니, 라라, 미소, 수민, 은조, 하빈, 한별)의 첫 번째 앨범 '드림라이크(Dreamlike)' 발매 기념 데뷔 쇼케이스가 7일 오후 서울 용산구 한남동 블루스퀘어 아이마켓홀에서 진행됐다.

드림노트는 'DREAM(꿈)', '드림(드리다)'의 중의적 표현과 'NOTE(아이들의 공간)' 등의 단어들이 합쳐져 '언제나 팬들에게 꿈을 드리고 그 꿈을 함께 이뤄간다'는 뜻을 지닌 신예 그룹이다.

이날 보니는 데뷔 소감에 대해 "우리가 버스킹과 두 번의 사전 쇼케이스에 거쳐 데뷔하게 됐다. 막상 데뷔하게 되니 떨리고 긴장되는 것 같다"고 떨리는 마음을 전했다.

이어 유아이는 "사전에 연습생 쇼케이스와 많은 무대를 경험했지만 이렇게 우리의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는 무대는 처음이라 또 다른 기분이 든다. 열심히 할테니 지켜봐달라"고 각오를 드러냈다.

또 드림노트는 이제 막 데뷔하는 신인답게 자신들을 '이다드림'이라고 소개했다. 라라는 "'이다드림'은 '이래서 다들 드림노트 드림노트 하는구나'를 네 글자로 줄인 신조어다. 우리의 밝은 에너지와 꽃같은 비주얼, 칼군무 퍼포먼스를 보여드리면서 '이래서 다들 드림노트 드림노트 하는구나'라는 말을 듣고 싶다"고 포부를 밝혀 눈길을 모았다.

드림노트는 맏언니 보니가 20세, 막내 한별이 만 15세로 평균나이가 17.1세다. 이들은 10대만의 풋풋하면서도 열정 가득한 에너지를 장착한만큼 '틴글미'(10대를 상징하는 'Teen'과 '비글미'를 더한 합성어)를 강조했다.

11월 컴백대전에 합류한 드림노트만의 매력에 대해 라라는 "11월에 데뷔하게 됐는데 우리가 데뷔하는 타이밍에 존경하는 선배님들이 많이 나오고 계신다. 우리도 긴장하고 있지만, 우리가 차별화 된 점은 '10대 틴글미'가 아닐까 싶다. 가만히 있어도 느껴지는 에너지가 강하다. 우리 에너지에 자부심이 있기 때문에 무대에서 마음껏 보여드리면 '이다드림'을 해주시지 않을까 싶다"고 당당한 자부심을 드러냈다.

마지막으로 수민은 드림노트의 롤모델에 대해 "우리끼리 항상 이야기 했는데 신화 선배님이다. 정말 오랫동안 좋은 팀워크로 활동하고 계시고 무엇보다 우리가 무대를 봤을 때 끊임없이 열정적으로 해주시는 모습을 봤을 때 우리도 연차가 쌓이고 경력이 쌓였을 때 꾸준히 열정적으로 하고 롱런하고 싶다는 생각을 했다"고 전해 눈길을 모았다.

드림노트의 첫 번째 앨범 '드림라이크(Dreamlike)'는 이날 오후 6시 발매한다. 이번 앨범에는 타이틀곡 '드림노트(DREAM NOTE)'를 비롯해 인트로 트랙 '빛의 시작 dreamin’tro', '좋아하나봐', '프레쉬! 프레쉬!(FRESH! FRESH!)'까지 4개의 신곡과 '드림노트', '좋아하나봐' 인스트루먼트 버전까지 총 6개의 트랙이 수록됐다.

타이틀곡 '드림노트'는 1960년대 레트로 업비트 팝 기반으로 밝고 청량함 가득한 분위기가 돋보이는 곡으로, 소녀들의 각오와 힘찬 에너지가 담긴 가사, 무대 위에 오를 자신감으로 가득 채워진 곡이다.

kindbelle@xportsnews.com / 사진=서예진 기자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