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02-22 19:48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종합] '라스' 장혁 TJ 무대→하준 '깜짝' 활약…'꿀잼' 매력 폭발

기사입력 2018.09.27 00:27


[엑스포츠뉴스 김미지 기자] '배드파파' 출연진들이 '꿀잼' 매력을 폭발시켰다.

26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서는 '파파는 오늘 바빠' 특집으로 장혁, 손여은, 하준, 김재경, 최기섭이 출연했다.

이날 MC들은 신인배우 하준에 "어디서 많이 본 듯하다"며 "시청자들도 똑같은 심정일 것"이라며 관심을 집중했다.

하준은 "영화 '범죄도시' 막내 형사 역을 맡았다"고 말했고 윤종신은 그제서야 "기억이 난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하준은 "본명은 송준철인데 프로필을 돌릴 때 임팩트가 별로 남지 않더라"며 "작명 무료 이벤트를 할 때 온라인에서 얻은 하준이라는 이름으로 프로필을 돌려 오디션에 합격해 계속 쓰게 됐다"고 말했다.

가장 마지막 자리에 위치한 최기섭은 "네 분이 나오는 프로그램인 것을 아는데 다섯 번째로 나오게 됐다"고 말했다. 이에 MC들은 개인기를 시켰고 최기섭은 클럽 현장을 그대로 재연한 비트박스로 박수를 받았다.

김재경은 해체한 레인보우 멤버들에 대해 "각자 취직을 한 상태인데, 지금도 거의 매일 만나고 있다"고 밝혔다.


손여은은 강인한 하준의 첫인상과는 달리 애교 넘치는 '맛있는 밥 사주떼염' 문자에 놀라웠다고 밝혔다. 하준은 "사람들에게 먼저 많이 다가가려고 하는 편인데 애교를 많이 부린다. 예를 들어서 김구라 선배님과 말할 때 '턱쟁이얏' 하고 소리지르는 것"이라고 말해 스튜디오를 초토화시켰다.

장혁은 많은 작품을 하는 이유에 대해 "어느덧 40대 중후반을 바라보는 나이가 되니 지금은 작품을 많이 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그래야 여러 장르에서 내 걸 만들 수 있다"고 가치관을 전해 감동을 이끌어냈다.

하준은 독특한 연기 스승님 이야기로 웃음을 자아냈다. 징소리보다 크게 목소리를 내라든가 살풀이춤을 춰서 아련미를 높이라는 등의 수업을 받았다고.

또 '범죄도시' 이전까지 각종 아르바이트를 했다며 영화관, 휴대폰, 행사 MC 등을 재연하며 김구라까지 쥐락펴락해 감탄을 자아냈다.

김재경은 "레인보우 활동 당시 우리는 1위가 목표인데 1위를 못하니까 성취감이 낮아지고 자신감과 자존감이 낮아졌다. 그럴 때마다 새로운 취미를 배우면서 성취감을 느끼다보니 많은 취미가 생겼다"고 말했다.

이어 "레인보우가 공백기가 많았는데 멤버들에게도 취미로 극복하라고 적극 장려했다. 내가 취미하는 것을 보고 돈이 많은 줄 아시는 분들도 계시는데 돈을 버는 족족 모두 학원비에 쓴다. 오늘만 산다"고 가치관을 공개했다.

또 "파푸아뉴기니에서 대자연의 힘을 느껴본 적이 있다. 그때 내리는 비를 보면서 '지금 이 자체가 행복한데 왜 나는 행복하게 살지 못했지?'라고 생각하면서 지금 이 순간을 행복하게 살기 위해 살게 됐다"고 말했다.

또 비밀연애 비법에 대해 "일단 기사가 나도 화제가 될 급이 아니었다고 생각했다"며 1단계인 '유명하면 안 된다'를 말했다. 동생인 엔플라잉 재현에게도 "유명하지 않을 때 많이 만나보라"고 권유한다고.

이어 "궁을 굉장히 좋아하는데 어느날 보니 다 외국인만 있더라. 그래서 한복을 입고 궁에 가는 비법을 생각했다. 그러면 다 화려한 한복을 입고 외국인이 많아서 우리를 알아볼 위험이 없다"고 비법을 전했다.

또 "함께 한복을 입은 남자친구 중에서는 유명한 분이 있냐"는 질문에 "없었다"고 쿨하게 대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장혁은 TJ '헤이 걸'(Hey Girl) 무대를 17년 만에 선보이는가 하면 손여은은 절친 에이핑크 은지의 전수를 받은 '1도 없어' 무대를 라이브로 펼치며 방송을 마무리했다.

am8191@xportsnews.com / 사진=MBC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