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8-12-16 09:09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전참시' 선미 매니저 "선미, 이사 때 보증금 보내줬다" 뭉클

기사입력 2018.09.15 23:31 / 기사수정 2018.09.16 00:19




[엑스포츠뉴스 이이진 기자] 가수 선미가 매니저와 돈독한 친분을 자랑했다.

15일 방송된 MBC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는 선미가 매니저의 집에 방문한 장면이 전파를 탔다.

이날 선미는 매니저의 집에 방문했고, "언니 집 되게 좋다"라며 감탄했다. 이에 매니저는 "네 집이다"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특히 매니저는 제작진과 인터뷰에서 "제가 그 집으로 이사할 때 금전적으로 어려움이 있었다. 대출을 받을까. 누구한테 돈을 빌릴까 생각만 하고 있었다. 어느날 갑자기 거액의 돈이 들어오더라. 선미 이름으로"라며 털어놨다.

이어 매니저는 "너 돈 잘못 보냈다고 계좌번호 확인하라고 보내주겠다고 했다. 선미가 '지금 당장 언니한테 집을 사줄 수는 없지만 이렇게라도 도와주고 싶다'라고 했다. '살다가 이런 사람을 또 만날 수 있을까'라는 생각이 들더라"라며 고마움을 전했다.

또 이영자는 "말을 안 했는데 보증금이 필요하다는 걸 어떻게 알았냐"라며 궁금해했고, 선미는 "기억이 난다. 제가 발리였다. 통화하는 거나 이런 걸 듣게 되지 않냐. '언니가 이런 상황이구나'라는 걸 알았다. 돌려받을 생각은 없다"라며 설명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MBC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오늘의 핫이슈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