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8-10-17 19:49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배구 종합

배구협회 "대표팀 내 성추행, 진상 조사 후 엄중 처벌할 것"

기사입력 2018.10.11 16:04



[엑스포츠뉴스 조은혜 기자] 대한배구협회가 최근 불거진 여자 배구 세계선수권대회 국가대표팀 내 성추행과 관련한 공식 입장과 향후 조치 계획을 내놨다.

대한배구협회는 11일 보도자료를 통해 "대표팀 훈련기간 중 발생한 불미스러운 사건에 대해 협회장을 비롯한 임직원 일동은 배구팬과 국민들께 죄송하다는 말씀을 먼저 드린다. 이에 대해 협회는 신속하고 공정한 진상 조사 및 관련자 엄중 처벌을 진행할 것을 약속드린다"고 사과했다.

협회에 따르면 2018 세계선수권대회를 대비한 훈련 기간 중 여자배구대표팀의 신동인 코치가 9월 17일 늦은 시간에 진천선수촌 내에서 팀 스태프과 음주를 했고, 자리가 끝난 후 방으로 돌아가는 과정에서 코치가 재활트레이너에게 성추행을 한 것으로 파악됐다. 사건 발생 다음날인 18일 아침 트레이너는 차해원 감독에 이를 알리고 퇴촌, 오후에 차 감독이 코치를 퇴촌 조치한 후 이를 19일 오전에 협회에 보고했다. 

협회는 "당시 협회는 이와 관련한 정확한 진상 파악과 이에 따른 조치를 취할 계획이었다. 그러나 피해 당사자가 이 건이 더 이상 확대되지 않기를 원했고, 세계선수권 출국을 일주일 여 남긴 상황에서 피해자 본인의 의사와 대회 참가를 위해 코치 교체 등 필수적 조치를 취한 후 대회 종료 후 대표팀 귀국 즉시 본 건을 다룰 예정이었다"고 설명했다.

여자 대표팀이 귀국한 후 협회는 내부적 논의를 거쳐 여자 대표팀 감독에게 자진 사퇴를 권고했고, 차 감독은 지난 10일 사직서를 제출했다. 그리고 이날 오전 협회는 긴급히 임원진 회의를 가졌다.

회의를 통해 협회는 정확하고 객관적인 사실관계 파악을 위해 외부 인사가 참여하는 '진상조사위원회'를 구성하고, 협회 스포츠공정위원회에 회부해 진상조사위원회의 결과를 토대로 관련자를 엄중 문책하기로 했다. 또한 성폭력 방지 및 대표팀 기강 확립 등을 위해 추가 조치를 하고, 향후 대표팀 지도자 선발 시에 지도력과 더불어 도덕성까지 검증키로 결정했다.

협회는 "이번 건을 객관적이고 공정하게 조사하고 그 결과를 투명하게 공개토록 하겠다"며 "본 건으로 국민들과 배구팬에게 실망을 안겨드린 점 다시 한 번 고개 숙여 사과드린다"고 거듭 강조했다.

eunhwe@xportsnews.com / 사진=엑스포츠뉴스DB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오늘의 핫이슈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