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8-10-20 10:03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풍문으로 들었쇼' 서동주, 화려한 학벌보다 주목받은 전신성형설

기사입력 2018.06.12 14:28 / 기사수정 2018.06.21 10:19



[엑스포츠뉴스 이송희 인턴기자] '풍문으로 들었쇼'에서 서정희의 딸 서동주의 이야기를 다뤘다.

지난 11일 방송된 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이하 '풍문쇼')에서는 서정희와 딸 서동주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풍문쇼'에서는 서동주의 남다른 미모가 화제가 됐다. 두 MC들은 "서정희 씨의 미모만큼 눈길을 끈 것이 바로 딸 서동주의 모습이다"라며 "옛날과 다르게 더 예뻐졌다고 화제가 됐다"고 설명했다.

공개된 사진 속 서동주는 서정희와 닮은 아름다운 미모와 글래머러스한 몸매를 자랑하고 있어 눈길을 끌었다. 또한 그의 남다른 학력 역시 방송에서 화두가 됐다. 한 연예부 기자는 "서동주 씨는 들어가기 어려운 서울 예원학교에서 피아노를 전공했다. 이후 14살 때는 미국에서 유학을 시작해 세인트폴 스쿨을 졸업했고 힐러리 클린턴이 나온 웰즐리 대학에서 미술을 전공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서동주는 전공을 바꿔 메사추세츠 공과 대학교에 편입해 순수 수학을 공부했으며, 졸업 후에는 미국의 명문 와튼스쿨에서 경제경영학 박사 학위를 취득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그가 5년 전액 장학금과 생활비를 받으며 다닌 장학생이었다는 사실에 '풍문쇼' 게스트들은 모두 깜짝 놀라며 그를 칭찬했다.

하지만 서동주가 더욱더 화제가 된 것은 성형설이었다. 이날 홍석천은 "과거와 달라진 모습으로 성형설이 제기된 것 같다"고 전했다. 그러나 대부분의 게스트는 "과거에도 예쁘다"고 말했다.

한 연예부 기자는 "예전에 서세원 씨가 '우리 딸 예뻐졌죠. 의학의 승리입니다'라고 한 적이 있다. 서동주 역시 '아버지를 닮아서 못생겼다고 할까봐 쌍커풀 수술을 했다'고 쿨하게 밝힌 바 있다"고 전했다.

또한 '풍문쇼'는 과거 그의 글래머러스한 몸매 때문에 전신성형 논란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기자는 "본인이 운동을 통해 몸매를 가꾼 것일 수도 잇지 않냐. 전신성형설은 오바다"라고 설명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채널A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오늘의 핫이슈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