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7-12-12 00:37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영화

'은혼' 오구리 슌 "입국 때 공항에 팬 없어, 인기 없다는 것 알게 돼"

기사입력 2017.12.06 14:00 / 기사수정 2017.12.06 14:15


[엑스포츠뉴스 김유진 기자] 오구리 슌이 한국을 찾은 소감을 전했다.

6일 오후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영화 '은혼'(감독 후쿠다 유이치) 내한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후쿠다 유이치 감독과 배우 오구리 슌이 참석했다.

이날 오구리 슌은 "굉장히 오랜만에 한국을 찾았다. 맛있는 음식을 먹고 돌아갔으면 좋겠다"고 인사했고, 이를 들은 후쿠다 유이치 감독은 "사심만으로 한국에 온 것 같다"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안겼다.

오구리 슌은 "오늘 도착해서 오게 됐다. 오자마자 많은 경호원들이 저를 경호해주고 계신데, 지금까지는 적어도 경호원들이 필요한 것을 전혀 느끼지 못하는 분위기라 죄송스럽게 생각하고 있다"고 웃으며 "오기 전에 제가 한국에서 인기가 많다는 얘길 듣고 와서 '내 인기가 어느정도일까' 생각하고 왔는데 인기가 전혀 없다는 걸 알게 됐다"고 말해 다시 한 번 현장을 폭소케 했다.

후쿠다 유이치 감독은 "오구리 슌이 공항에서 팬들이 아무도 자신을 기다려주지 않았다는 것 때문에 상심을 한 상황이다"고 덧붙였다.

오구리 슌은 '은혼'에서 해결사의 리더로 바보스럽고 까불거리는 유머를 구사하지만 사무라이 정신을 간직한 은발의 무사 긴토키 역을 맡았다.

'은혼'은 우주인과 공존하게 된 에도 막부 말기에 나타난 신비한 힘을 가진 불멸의 검 홍앵의 행방을 쫓는 긴토키, 신파치, 카구라해결사 3인방의 모험을 그린 작품으로 7일 개봉한다.

slowlife@xportsnews.com / 사진 = 엑스포츠뉴스 박지영 기자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