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7-11-18 18:44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전일야화] '뭉쳐야뜬다' 성규, 이 막내가 사랑받는 법

기사입력 2017.11.15 00:49 / 기사수정 2017.11.15 01:51


[엑스포츠뉴스 박소현 기자] 그룹 인피니트 성규가 '뭉쳐야 뜬다'의 공식 동생이 됐다. 

14일 방송한 JTBC '뭉쳐야 뜬다'에는 오사카와 교토 패키지 여행 이튿날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성규는 막내답게 형들을 챙기는 모습이었다. 태풍으로 인해 비가 와서 미끄러운 계단에서 안정환이 크게 넘어지자 그를 걱정하며 괜찮은지 확인하는 모습이었다. 그가 챙겨주는 모습에 안정환은 감동받은 모습이었다. 

성규는 가이드의 설명도 가장 열심히 들었다. 의욕적으로 설명을 듣는 모습에 김용만이 자신의 자리를 내어줄 정도. 열심히 설명을 들은 뒤 그는 뒤에 자리잡은 탓에 제대로 설명을 듣지 못한 형들에게 가서 일일이 설명을 해주며 제2의 가이드로 활약했다. 

태풍으로 인해 일정이 변경되면서 생긴 자유시간에 이들은 함께 술도 마시며 친목을 다졌다. 서로 어떻게 친해졌는지에 대해 운을 떼는 가운데 정형돈은 성규에게 각별한 마음을 드러냈다. 그는 "우리는 철저하게 방송에서 만났다"면서도 "'주간 아이돌'이 6주짜리였는데 6년이 됐다. 케이블 프로라 게스트로 잘 안나와주는데 인피니트가 처음 나와줬다"고 고마워했다. 이어 "필요한 순간마다 흔쾌히 나와서 망가져주고 다해주더라"며 성규와 인피니트에게 고마움을 전했다. 

또 "살가운 동생이다. 뺀질뺀질 대지만 얘만큼 연락하는 애가 없다"고 덧붙였다. 안정환도 "평소라면 화를 내야하는데 밉지가 않더라. 뭘해도 밉지가 않더라"며 그가 가진 매력을 인정했다. 김용만은 "짧지만 성규에 대해 확 알게 됐다. 넌 우리 동생"이라며 '뭉쳐야 뜬다'의 공식 동생으로 임명하는 모습이었다. 

절친들의 여행이라고 해도 한참 선배들만 가득한 여행현장에서 부담스러울 수도 있을 터. 그럼에도 불구하고 성규는 자연스럽게 스며드는 모습이었다. 

한편 '뭉쳐야 뜬다'는 매주 화요일 오후 10시 50분 방송한다. 

sohyunpark@xportsnews.com /사진=JTBC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