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7-07-21 00:17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효리네' 이상순, 민박집의 만능 해결사 등극 '속전속결'

기사입력 2017.07.16 21:28


[엑스포츠뉴스 이아영 기자] '효리네 민박' 새 손님으로 중년 부부가 등장했다.

16일 방송된 JTBC '효리네 민박'에서는 오픈 셋째 날 새 손님을 맞이하는 이효리, 이상순, 아이유의 모습이 그려졌다.

새 손님은 중년 부부였다. 대중 교통이 마땅치 않았기 때문에 이상순은 직접 손님을 마중 나갔다. 이효리는 나이가 있는 손님의 등장에 긴장하며 아이유에게 어른들과 잘 얘기하냐고 물어봤다. 아이유는 "할머니와 같이 살아서 잘 한다"고 답했다.

중년 부부는 며느리가 신청해서 오게 됐다고 말했다. 중년 부부는 아이유를 보며 "많이 보던 얼굴이다. 우리 손녀들이 엄청 좋아한다"고 반갑게 말했다. 또 엄청난 식재료를 가져와 이효리, 이상순 부부를 깜짝 놀라게 했다. 손님은 "친정 엄마가 가져왔다고 생각하라"고 말했다.

손님들에게 식사를 제공한 뒤 직원들의 시간이 시작됐다. 사이좋게 핑크색 계열의 티셔츠를 맞춰 입은 세 사람. 이효리는 "내가 대장이니까 진핑크다"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또 차가 없는 중년 부부 손님을 위해 어떻게 할지 의논했다. 이상순은 낚시를 하고 싶어 하는 아버지를 위해 배를 예약하고, 택시 투어를 찾아줬다.

lyy@xportsnews.com / 사진 = JTBC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