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7-07-27 23:22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비타민' 조충현 아나 "조우종 따라 프리 선언? 전혀 생각 없다"

기사입력 2017.02.16 20:55 / 기사수정 2017.02.16 21:06


[엑스포츠뉴스 김유진 기자] KBS 조충현 아나운서가 프리랜서 선언 생각이 없음을 전했다.

16일 방송된 KBS 2TV '비타민'에서는 '소리 없는 살인자, 당뇨'편이 전파를 탔다.

이날 게스트로 KBS 조충현 아나운서와 MBC 아나운서 출신인 방송인 문지애가 함께 했다.

문지애는 조충현 아나운서에 대해 "화면으로 조 아나운서를 봤을 때 정말 재밌게 방송해서 '저 선배는 누구시지?' 그랬었다. 알고 보니 한참 후배더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어 "조우종 아나운서를 따라서 혹시 프리랜서 선언을 하는 것은 아니냐"는 물음에 "그 분은 너무 투 머치(Too much)였다. (조)우종이 형을 보니 절대 하면 안되겠다는 생각이 들더라. 프리랜서 선언을 할 마음은 전혀 없다"고 단호하게 대답을 이었다.

이를 들은 문지애는 "저도 프리랜서 선언을 한 지 4년 정도가 됐다. 여기저기 떠돌면서 방송을 하다 보니, 그냥 (회사에) 있는 게 낫더라"고 웃으며 조언했다.

slowlife@xportsnews.com / 사진 = KBS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