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10-23 19:52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국내연예

[엑's 이슈] '득녀' 김하늘 엄마됐다…기대되는 인생 2막

기사입력 2018.05.28 19:11 / 기사수정 2018.05.28 19:20


[엑스포츠뉴스 유은영 기자] 배우 김하늘이 한 아이의 엄마가 된 가운데, 그가 펼칠 연기 인생 2막이 주목된다.

28일 소속사 싸이더스HQ 관계자는 엑스포츠뉴스에 "김하늘은 이날 딸을 출산했다. 소속사 관계자는 "산모와 아이 모두 건강하다"고 밝혔다.

김하늘은 지난 2016년 3월 한 살 연하의 사업가와 결혼했다. 결혼 1년 7개월 만인 지난해 10월 첫 임신 소식을 알리며 많은 이들의 축하를 받았다.

김하늘은 임신 이후 태교에 힘써왔다. 결혼 이후로도 KBS 2TV 드라마 '공항가는 길', 영화 '여교사' 등으로 활발하게 활동해왔지만, 아이를 임신한 이후로는 몸조리 및 태교에 시간을 쏟았다.

김하늘은 1996년 데뷔했다. 이후 드라마와 영화, 광고 등 분야를 가리지 않고 종횡무진하며 확고한 자신만의 영역을 구축했다. 특히 영화 '동갑내기 과외하기' '그녀를 믿지 마세요', 드라마 '로망스' '신사의 품격' 등으로 많은 사랑을 받았다.

연기 호평도 잇따랐다. 김하늘은 영화 '블라인드'로 대종상 영화제와 청룡 영화상에서 여우주연상을 받았다. 드라마 '공항가는 길'로는 섬세한 연기를 선보여 큰 호응을 이끌어냈다. 

이같은 감정 연기가 김하늘의 큰 장점이었던 가운데, 한 아이의 '엄마'가 된 김하늘은 이전에 보여주지 못했던 또 다른 깊이 있는 감정을 보여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김하늘은 당분간 산후조리 및 육아에 힘쓸 예정이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엑스포츠뉴스DB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