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08-23 23:28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해외연예

'불륜파문' 벡키, 결국 연예계 잠정 은퇴 "경솔한 행동에 책임"

기사입력 2016.02.06 10:02 / 기사수정 2016.02.10 11:34


[엑스포츠뉴스=김경민 기자] 연하의 밴드 멤버와 불륜 파문이 불거진 일본 유명 혼혈 탤런트 벡키(벳키, 31)가 잠정 은퇴를 선언했다.
 
일본 현지 언론의 5일 보도에 따르면 벡키 소속사 측은 이날 공문을 통해 "벡키는 1월 30일 이후 모든 활동을 보류하게 됐다"고 발표했다.
 
소속사 측은 "본인이 취한 경솔한 행동과 책임의 중대성을 감안해 이 같은 결정을 내렸다"고 덧붙였다.
 
벡키는 지난 1월 한 주간지에 의해 불륜 현장이 들통나면서 파문에 휩싸였다. 초반 벡키는 이에 대해 부인했지만 이후 기자회견에서 식사를 하고 집에 동행한 것도 사실임을 인정했다. 하지만 "친구일 뿐"이라고 해명하면서 대중의 공분을 사고 있다.
 
벡키는 혼혈 출신으로 일본에서 건강하고 지적인 이미지로 유명한 탤런트다. 고정 프로그램만 10개 이상으로, 라디오 등에서는 단독 진행까지 하고 있는 상황이라 그 파문이 클 전망이다.
 
또, 벡키는 자신이 출연 하고 있는 CF 등의 위약금을 지불해야 할 처지다. 그 금액만 5억엔(한화 약 50억원)에 달한다는게 현지 관계자들의 예상이다.

fender@xportsnews.com 사진 = 벡키 공식 홈페이지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