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04-06 00:4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속사정' 장동민, 만취해 유재석 만난 사연 공개 '눈물'

기사입력 2015.02.23 00:09 / 기사수정 2015.02.23 00:19



[엑스포츠뉴스=박소현 기자] 방송인 장동민이 유재석을 언급하며 뜨거운 눈물을 보였다.

22일 방송된 JTBC '속사정 쌀롱'에서는 장동민이 그 어디서도 털어놓은 적 없었던 유재석과의 인연이 공개됐다.

'좋은 팔자'를 주제로 이야기를 나누던 중 장동민은 유재석의 팔자 이야기가 나오자 나지막히 이야기를 꺼냈다. 그는 "힘든 일이 있어서 혼자 마셨다. 안좋은 생각들도 많이 했다. 그때 어떤 사람이 와서 같이 사진을 찍어달라고 요청했다. 안좋은 모습으로 찍히고 싶지 않아 사인만 해드리겠다며 거절하자 유재석도 찍어주는데 니가 뭐냐는 식으로 나오더라"고 말했다.

이어 "그 말에 나도 모르게 한번도 연락해본 적 없는 유재석이 떠올라 그에게 연락했다. 한번 뵙고 싶다고 부탁했다. 일말의 왕래가 없던 시절이었다. 안좋은 생각을 할 때여서 실례라는 생각을 못했다. 지금이었다면 절대 못했을 일"이라며 유재석과 만남을 가졌던 일을 떠올렸다.

유재석은 흔쾌히 술취한 장동민의 전화를 받고 나섰다고 한다. 유재석의 집 인근에서 만난 그는 "내게 안좋은 일이 있다는 것을 보자마자 유재석이 알더라. '아무도 내 얘기를 안들어주는데 국민MC니까 제 이야기 좀 들어달라'고 했다. 말할 사람이 없었다. 고민을 털어놓고 싶다"고 그에게 청했다.

장동민은 "유재석에게 속에 있는 말들을 다 털어놓고나니 열심히 살아야겠단 생각이 들었다. 유재석은 한번도 말을 안끊고 다 들어주더라. 내 상황을 감히 이해한다고 하지 않겠다며 섣부른 조언같은 것도 하지 않았다"고 그의 깊은 배려심을 언급했다.  

또 "비가 오는 날인데 나는 우산도 없었다. 그런데 유재석이 우산을 씌워주고 큰 길까지 택시를 잡아줬다. 택시 타고 가라며 지갑에 있는 돈을 다 건네더니, 택시를 타고나서 남는 돈은 어머니의 용돈을 드리라고 하더라"며 울컥하는 목소리로 그와의 일화를 털어놨다.  

그는 "내가 은혜를 갚아야 할 첫번째 사람이라고 생각했다. 그 날 이후로 방송에 임하는 자세가 완전히 달라졌다. 인생을 바꿔준 사람"이라고 유재석에 대한 각별한 마음을 드러냈다.

장동민은 지금도 사적으로는 연락을 하지 않는 다는 사실을 공개하면서 "라인 타는 것처럼 보이고 싶지 않다. 일부러 안맞다고 말하고 다닌다"며 유재석에게 폐를 끼치지 않으려는 모습을 보였다. 심지어 지난해 그가 대상 수상하던 순간도 차마 지켜보지 못할 정도로 애틋한 마음을 가졌다는 것도 고백했다.

유재석과의 일화를 전하며 장동민은 끝내 뜨거운 눈물을 흘리기도 했다.

윤종신을 비롯한 MC들은 "역시 유재석"이라며 그의 일관성 있는 따뜻한 에피소드들에 찬사를 보냈다.

박소현 기자 sohyunpark@xportsnews.com

[사진='속사정 쌀롱' ⓒ JTBC]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