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10-22 15:41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나 혼자 산다' 박나래X이시언, 집라인 도전성공...김민경X박세리 차돌먹방(ft.블루베리 나무) [종합]

기사입력 2020.09.19 00:49



[엑스포츠뉴스 원민순 기자] 박나래와 이시언이 집라인 도전에 성공했다.

18일 방송된 MBC '나 혼자 산다'에서는 김민경-박세리의 만남, 박나래와 이시언의 집라인 도전기가 전파를 탔다.

이날 김민경은 새로 이사한 집을 공개했다. 집 콘셉트는 화이트였다. 김민경은 소파 하나로 포인트를 주고 하얗게 살고 싶었다면서 화이트톤의 깨끗한 집 인테리어를 공개했다.

김민경은 '나 혼자 산다'를 통해 인연을 맺은 박세리를 집에 초대했다. 박세리는 집을 구경하던 중 운동방에서 김민경의 마사지를 받았다. 김민경은 자신의 집은 힐링을 하는 집이라고 전하며 마사지를 이어갔다.

박세리는 집들이 선물로 직접 주문한 블루베리 나무 세 그루가 도착하자 당황했다. 생각보다 사이즈가 너무 컸던 것. 김민경 역시 어마어마한 크기에 놀란 얼굴이었다. 박세리는 블루베리 나무가 7년 됐다며 한 그루에 2kg씩 열매가 달릴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민경과 박세리는 블루베리 나무와 세트인 테이블에서 커피를 마시며 결혼이 아닌 연애가 하고 싶다는 얘기를 나눴다. 박세리는 연애는 필수, 결혼은 선택이라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김민경은 박세리를 위해 준비한 메인 식사로 차돌박이를 가져왔다. 김민경은 요즘 유행이라며 두꺼운 차돌박이도 구워보려고 했다. 김민경과 박세리는 일단 얇은 차돌박이를 먹은 뒤 두꺼운 차돌박이를 먹더니 한참을 씹었다.

박세리는 두꺼운 차돌박이에 대해 "단점이 있다"고 했다. 김민경은 스튜디오에서 조금 질겼다고 전하며 차돌박이가 얇은 이유가 다 있다고 말했다.

박세리는 스튜디오에서 차돌박이만 쭉 먹기는 처음이었다고 털어놨다. 이에 김민경은 당황하면서 그날 박세리와 함께 먹은 차돌박이가 2kg이라고 밝혔다.

김민경은 박세리만을 위한 특별메뉴로 차돌 육전 버거를 선보였다. 차돌박이를 육전처럼 구워서 패티를 대신하려는 것이었다. 박세리는 김민경표 차돌 육전 버거에 고기가 많을수록 맛있다면서 일반 버거보다 덜 느끼하다며 만족스러워했다.

박나래는 집라인 도전을 위해 경남 하동으로 향했다. 그런 박나래 앞에 이시언이 깜짝 등장했다. 이시언은 박나래의 집라인 도전을 함께하고자 했다.

두 사람은 집라인 체험장으로 이동하기 전 재첩 한 상차림으로 식사를 했다. 박나래는 집라인에 대한 걱정으로 입맛이 없다고 했지만 골고루 잘 먹었다.

박나래와 이시언은 집라인에 도전 못할 경우 벌칙으로 숏컷을 하기로 합의한 뒤 집라인 체험장으로 이동했다. 박나래는 차 안에서 정말 더러운 얘기지만 집라인이 너무 무서운 나머지 이시언의 손이라도 잡고 타고 싶은 심정이라고 말했다.



박나래와 이시언은 안전장비를 착용하고 산 정상에 도착해 1코스를 준비했다. 이시언은 박나래가 무서워하자 계속 격려를 해주면서 같이 출발하기 위해 기다려줬다.

박나래는 1코스가 시작되자마자 비명을 지르기 시작했다. 이시언은 계속 뒤로 돌아보며 박나래가 어떤지 확인했다. 박나래는 눈을 질끈 감고 1코스가 끝날 때 쯤 되자 눈을 떴다.

박나래는 2코스가 1코스보다는 괜찮아 보이자 안심을 하며 탔지만 중반 쯤 지나서 산 골짜기가 나오자 더 크게 소리를 질렀다. 박나래는 2코스의 반전에 울음까지 터트렸다.

이시언은 박나래가 3코스를 앞두고 못할 것 같다고 얘기하자 자신이 가서 3코스를 확인해 보고 오겠다고 했다. 이시언은 3코스가 급경사로 시작되는 것을 보고 당황하며 박나래에게 1코스 같다고 솔직하게 얘기해줬다. 박나래는 거의 자포자기 상태로 3코스에 도전하며 처음으로 눈을 살짝 뜨고 다도해 풍경을 봤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MBC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