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04-04 19:54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국내연예

'코로나19 여파'…CGV, 35개 극장 일시 영업 중단

기사입력 2020.03.26 16:21 / 기사수정 2020.03.26 17:53


[엑스포츠뉴스 김유진 기자] 국내 최대 멀티플렉스 CGV가 이번 주말부터 35개 극장의 문을 닫는다.

26일 CGV 측은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경영상의 어려움을 극복하기 위해 부득이하게 일부 극장의 영업을 중단하게 됐다"고 알렸다. 

영업을 중단하게 된 곳으로는 서울 대학로·명동·수유·청담씨네시티·피카디리 1958·하계점과 경기 김포풍무·의정부태흥·파주문산·평택소사·연수역·인천공항 등이 있다.

또 정상 영업을 하는 극장도 일부 상영관만 운영하고, CGV용산아이파크몰과 왕십리, 영등포점을 제외한 모든 극장에서 상영회차를 3회차(9시간)로 축소 운영할 계획이다.

이에 따라 CGV 전 임·직원은 주 이틀 휴업을 통한 주3일 근무 체제로 전환한다. CGV는 임직원들에게 휴업에 따른 휴업 수당을 지급할 예정이다.

또 올해 문을 열 계획이던 극장 6곳은 내년 상반기로 일정을 연기했다. 이어 리뉴얼이 예정된 극장 2곳은 투자 계획을 전면 보류하기로 결정했다.

slowlife@xportsnews.com / 사진 = CGV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