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01-23 06:35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드라마

'더게임' 임주환 "옥택연·이연희 비주얼 담당, 굉장한 관전 포인트"

기사입력 2020.01.15 10:07


[엑스포츠뉴스 김현정 기자] ‘더 게임: 0시를 향하여’ 옥택연, 이연희, 임주환이 캐릭터를 소개했다.

22일 첫 방송을 앞둔 MBC 새 수목드라마 ‘더 게임: 0시를 향하여’는 죽음 직전의 순간을 보는 예언가와 강력반 형사가 20년 전 ‘0시의 살인마’와 얽힌 비밀을 파헤쳐가는 이야기를 그린 드라마다.

전작 ‘시간’의 장준호 감독과 참신하고 탄탄한 필력을 선보여온 이지효 작가가 의기투합했다.

‘더 게임: 0시를 향하여’의 주인공 옥택연, 이연희, 임주환은 각자 맡은 캐릭터와 관전 포인트를 소개하는 인터뷰에 임했다.

공개된 영상에서 세 사람은 각각 ‘더 게임’에서 각각 맡은 캐릭터를 소개했다. 극 중 김태평 캐릭터를 “눈으로 말하는 캐릭터”라고 소개한 옥택연은 “사람의 눈을 마주치면 그 사람의 죽음 직전의 순간을 보게 되면서 그 사람이 어떻게 죽을 지, 예언을 할 수 있다. 드라마를 통해 조금씩 성장해 나가는 인물”이라고 밝혔다.

이연희는 강력반 형사 서준영 역에 대해 “사건에 있어서 집요하고 냉철한 형사다. 어릴 적 아버지의 부재와 연관된 연쇄살인범을 쫓게 되는 인물”이라고 밝혔다. 국과수 법의관 구도경 역을 맡은 임주환은 “베일에 싸인 캐릭터”라고 운을 뗀 뒤, “자신의 기준이 확실한 인물이다. 꼭 부검결과는 4주후에 경찰에 알려준다”며 극 중 ‘4주일남’이라 불리는 구도경의 특징을 설명했다.

이어 캐릭터를 한 문장으로 정리해 달라는 고난도의 질문에 옥택연은 망설임 없이 “태평은 바다 같은 인물이다. 죽음을 보는 캐릭터이기 때문에 그 사람의 죽음이 어떤가에 따라 성격도 바뀌고, 투영하는 게 많은 것 같다”고 밝혀 남다른 캐릭터 분석력을 자랑했다. 이연희 역시 “겉으로는 냉정하고 냉철해 보이지만, 그 안에는 외로움이 굉장히 많은 친구인 것 같다”고 전했다.

‘더 게임’의 관전 포인트를 묻는 질문에 이연희는 “하나의 사건으로 인해서 태평, 준영, 도경이 엮이게 되는데 그로 인해 어떻게 사람이 변해가는지, 그걸 보시면 좋을 것 같다”라고 짚었다.

반면 임주환은 관전 포인트로 옥택연과 이연희의 비주얼을 꼽았다.“두 분이 비주얼을 담당하고 계시기 때문에 아마 굉장한 관전 포인트가 되지 않을까 생각한다”라고 답변해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자아냈다.

‘더 게임: 0시를 향하여’는 ‘하자있는 인간들’ 후속으로 22일 오후 8시 55분에 첫 방송된다.

khj3330@xportsnews.com / 사진= MBC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