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11-15 01:49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가요

방탄소년단 정국, 교통사고 '피의자 신분' 입건…소환 일정 미정

기사입력 2019.11.08 16:31

[엑스포츠뉴스 김예나 기자] 그룹 방탄소년단 정국이 도로교통법 위반 혐의로 정식 입건됐다.

서울 용산경찰서는 정국을 도로교통법 위반과 교통사고처리특례법위반 혐의로 입건했다고 8일 밝혔다. 정확한 소환 일정은 아직 미정이다.

정국은 지난 31일 서울 용산구 한남동 한 거리에서 자신의 벤츠 차량을 몰다가 도로교통법규를 위반해 지나가던 택시와 사고가 났다. 이 사고로 정국과 택시 차량 운전자는 타박상을 입고 병원 치료를 받은 바 있다.

이에 소속사 빅히트엔터테인먼트는 "정국이 자신의 차량을 운전하던 중 본인의 착오로 인해 다른 차량과 접촉 사고가 발생했다. 피해자와 정국 모두 큰 부상은 없다. 정국은 사고 직후 본인이 도로교통법을 위반했음을 인정하고 적법한 절차에 따라 현장 처리 및 경찰서 진술을 진행했으며 이후 피해자와 원만하게 합의를 완료했다"고 공식입장을 전한 바 있다.

hiyena07@xportsnews.com / 사진=엑스포츠뉴스DB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