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08-17 13:45
연예

'부상' 박나래 "다리 다치고 도가니 수육 시켜먹어" (나 혼자 산다)

기사입력 2022.08.05 23:27



(엑스포츠뉴스 원민순 기자) 박나래가 다리를 다치고 도가니 수육을 시켜 먹었다고 밝혔다.

5일 방송된 MBC '나 혼자 산다'에서는 박나래가 다리 부상을 당한 상태로 등장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날 박나래는 "촬영을 하다가 활력이 넘쳐가지고 춤을 추다가 다리가 살짝 조금 다쳤는데 전방 십자 인대가 파열이 됐다"고 부상 당한 부위를 보여줬다.

박나래는 멤버들의 걱정 어린 시선에 "그런데 부은 게 아니고 살찐 거다"라고 얘기했다. 기안84는 "괜찮은 척 하려고 웃으면서 이야기하는 게 슬프다"고 안쓰러워했다. 전현무는 "천상 개그맨이다. 웃음으로 승화시키려고 한다"고 했다.

박나래는 멤버들이 통증은 없는지 궁금해 하자 "전혀 없다. 걷는 데만 조금 불편할 뿐이다"라고 말했다. 전현무는 관리를 잘해야 된다고 강조했다. 이에 박나래는 "다리 다치고 집에 와서 도가니 수육 시켜서 바로 먹었다"고 남다른 관리 비법을 공개했다.

사진=MBC 방송화면

원민순 기자 wonder@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https://www.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지금 사람들이 많이보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