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01-21 09:55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대표팀축구

[한국 vs 홍콩] 한국, 황인범 환상 프리킥으로 1-0 리드 (전반)

기사입력 2019.12.11 20:21 / 기사수정 2019.12.11 20:28


[엑스포츠뉴스 임부근 인턴기자] 한국이 전반 막판 터진 황인범의 프리킥골로 전반을 1-0으로 마무리했다. 

파울로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남자 축구대표팀이 11일 오후 7시 30분 부산아시아드주경기장에서 열린 2019 동아시아축구연맹(EAFF) E-1 챔피언십(동아시안컵) 홍콩과 1차전에서 전반 45분에 터진 황인범의 프리킥 골로 전반전을 1-0으로 마쳤다.

한국은 전방에 김승대를 배치했다. 나상호, 김보경, 문선민이 2선을 구성했고, 황인범, 손준호가 중원을 이뤘다. 포백은 박주호, 김민재, 권경원, 김태환이 섰다. 골키퍼 장갑은 구성윤이 꼈다. 이에 맞서는 홍콩은 얍 훙 파이, 쓰위 왕 킷, 로쯔춘, 풍힝와, 헬리오, 후앙 양, 웡 와이, 제임스 하, 탄천록, 청 시우 콴, 통킨만을 내세웠다.

경기 초반 홍콩이 수비 숫자를 많이 두고 라인을 낮게 유지했다. 한국은 천천히 볼을 돌리며 기회를 엿봤다. 문선민, 김태환을 중심으로 오른쪽 측면을 공격 루트로 사용했다. 두 차례 크로스를 올렸지만 모두 수비에 차단됐다.

전반 10분 상대 수비가 뒤로 물러서자 손준호가 중거리 슈팅을 시도했지만, 골키퍼 정면으로 향했다. 전반 12분엔 김태환이 문선민의 머리를 겨냥했지만 닿지 않았다. 전반 19분 황인범이 페널티 박스 왼쪽에서 흘러나온 볼을 논스톱으로 마무리했지만 아쉽게 빗나갔다.

한국은 홍콩의 밀집 수비를 뚫기 위해 측면과 중앙을 번갈아 공략했다. 전반 22분과 24분 김보경이 박스 안에 침투한 문선민에게 패스를 연결했지만 터치가 아쉬웠다. 오히려 전반 28분 홍콩의 날카로운 역습에 실점을 내줄뻔했다. 다행히 제임스 하의 마무리가 좋지 않았다.

전반 35분 코너킥에서 얍 훙 파이 골키퍼가 캐칭미스를 범해 권경원에게 볼이 흘렀다. 하지만 얍 훙 파이가 몸을 날려 막았다. 1분 뒤 홍콩 수비진의 실수로 볼이 흐르자 김승대가 쇄도했다. 이 과정에서 상대 골키퍼와 충돌했고, 극심한 통증을 호소하며 그라운드를 빠져나갔다. 김승대를 대신해 이정협이 투입됐다.

한국은 전반 44분 페널티 박스 정면에서 프리킥을 얻어냈다. 키커로 나선 황인범이 절묘한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어 1-0으로 앞서갔다. 전반 추가 시간엔 코너킥을 얻었지만 골로 이어지지 않았다.

sports@xportsnews.com/사진=연합뉴스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