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09-15 19:49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라디오쇼' 정은지 "한 달 수입? 고3 동생 교육비 뒷바라지 할 정도" [종합]

기사입력 2019.06.03 12:10 / 기사수정 2019.06.03 12:39


[엑스포츠뉴스 황수연 기자] 정은지가 솔직한 입담으로 '라디오쇼'를 뜨겁게 달궜다.

3일 방송된 KBS 쿨FM '박명수의 라디오쇼'에는 영화 '0.0MHz'(감독 유선동)의 주연 배우 정은지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정은지는 공포 영화 데뷔에 대해 "이번에 귀신 보는 역할을 맡았다. 그동안 밝은 에너지만 보여드리다가 처음으로 표정 없는, 무거운 연기를 해봤다. 반응이 뜨겁다"고 말했다. 이어 "실제 폐가에서 촬영했다. 사람들이 많으니까 무섭지는 않았다. 다만 벌레가 많아서 무서웠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라디오쇼' 공식 질문인 한 달 수입에 대해서도 털어놨다. 정은지는 "주 수입원은 에이핑크나 솔로 공연이다. 요즘은 아시아 투어와 연기를 하고 있다. 쏠쏠하다"며 "동생 뒷바라지 할 정도는 된다. 동생이 고3인데 교육비를 내가 담당한다"고 밝혔다. 

그룹 에이핑크와 이름이 비슷한 블랙핑크가 데뷔했을 때 어땠냐는 박명수의 엉뚱한 질문에는 "사실 이름이 비슷해서 깜짝 놀랐다"고 솔직하게 답했다. 정은지는 "YG에서 청순 콘셉트가 나오나 했다. 그런데 (우리와) 너무 다르더라. 앞글자가 비슷한 에이프릴도 있고, 블랙핑크도 있고 다 돌려쓰게 되는 것 같다. 개인적으로 블랙핑크를 너무 좋아한다"고 애정을 드러냈다. 

보컬 트레이너로서의 꿈도 전했다. 정은지는 "박선주 같은 보컬 트레이너가 되는 게 꿈"이라면서 "최근 곡을 쓰고 있다. 작사 작곡이 너무 재밌더라. 또 얼마 전에 홍콩에서 콘서트를 했는데 해외 팬들이 내 노래를 떼창으로 불렀다"고 이야기 했다. 

‘0.0MHz’는 초자연 미스터리 동아리 멤버들이 귀신을 부르는 주파수를 증명하고자 우하리의 한 흉가를 찾은 후 벌어지는 기이한 현상을 그렸다. 

hsy1452@xportsnews.com / 사진= 엑스포츠뉴스DB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