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01-24 04:1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드라마

'육룡이 나르샤' 드디어 모인다 '육룡합체'

기사입력 2015.11.23 10:08


[엑스포츠뉴스=박소현 기자] SBS 월화드라마 '육룡이 나르샤'의 여섯 용이 한 자리에 모인다. 

23일 방송되는 '육룡이 나르샤'에는 드디어 여섯 용이 뭉치고 '신조선' 운명의 길에 힘찬 발걸음을 내딛는다. 

지난 14회에서 홍인방(전노민 분)은 정도전(김명민)에게 자객을 보냈다. 사사건건 자신의 길을 가로막는 정도전을 없애고자 한 것. 홍인방이 겨눈 죽음의 칼날이 정도전이 턱밑까지 날아 든 것. 신조선 계획을 세우고 중심에 서 있던 정도전에게 위기가 닥쳤다. 
 
 정도전의 위기를 안 이방원(유아인)은 함께 있던 무휼(윤균상)을 이끌고 정도전을 향해 달려왔다. 같은 시각 이성계(천호진), 분이(신세경) 역시 각자 다른 곳에서 정도전을 위해 달렸다. 직전까지 정도전과 대화를 나누었던 땅새(변요한) 역시 무서운 살기를 직감하고 되돌아 뛰기 시작했다. 정도전이 있는 곳으로 모이는 다섯 용의 질주가 14회 엔딩을 장식했다.
 
23일 '육룡이 나르샤' 제작진은 이성계, 정도전, 이방원, 땅새, 분이, 무휼 여섯 용이 한 자리에 모여 있는 15회 스틸을 공개하며 시청자의 기대감과 궁금증을 극대화시키고 있다. 
 
'육룡이 나르샤' 제작진은 "오늘(23일) 방송되는 15회를 통해 여섯 용이 한 자리에 모이게 된다. 정도전을 구하기 위해 한 마음, 한 뜻으로 달려온 다섯 용. 이들이 정도전을 구해낼 수 있을지, 또 드디어 뭉친 여섯 용이 조선 건국을 위해 어떤 날갯짓을 펼칠지 많은 관심과 기대 부탁 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육룡이 나르샤'는 오는 23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sohyunpark@xportsnews.com /사진=SBS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