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01-23 07:0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국내연예

원빈, 서울 성수동에 21억 원대 빌딩 구입

기사입력 2015.02.23 11:09


[엑스포츠뉴스=김경민 기자] 배우 원빈이 서울 성수동에 위치한 21억 원대의 빌딩을 구입한 사실이 알려졌다.
 
월간지 여성중앙 3월호에 따르면 원빈은 성수동의 갈비 골목 인근에 위치한 지상 4층 규모의 건물을 매입했다.
 
원빈이 구입한 빌딩의 외관은 적 벽돌로 지어져 빈티지한 모양새다. 현재 시세로 평당 3000만원을 훌쩍 넘는 지역으로, 원빈이 구입한 빌딩 시세는 21억원 대로 알려졌다. 본명인 김도진 명의로 이 빌딩을 매입했다고 여성중앙은 전했다.
 
원빈은 이 지역을 오래 전부터 알아봤다는 후문. 그러다 지인인 인테리어 디자이너의 소개로 이 빌딩을 구입했다.
 
이 지역 부동산 관계자는 "원빈이 한적하고 아기자기한 골목이 마음에 들어 빌딩을 구입한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성수동 골목길은 최근 사회적 기업들이 입주하고, 커피숍, 스튜디오 등 문화 공간이 자리를 잡아 활기를 띄는 지역이다. 유명 연예 기획사와 연예인들이 성수동 부동산에 많은 관심을 갖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원빈이 매입한 골목길 빌딩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여성중앙 3월호에 게재됐다.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