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7-22 17:51
스포츠

[ML 스카우트의 메이저스토리] 차기 코리안 메이저리거 가능성 높은 1~5위

기사입력 2016.01.12 06:00 / 기사수정 2016.01.11 16:54

조희찬 기자


5명의 한국인 메이저리거(추신수, 류현진, 강정호, 박병호, 김현수)와 함께 돌아오는 2016 메이저리그(MLB) 시즌은 국내 MLB 팬들을 흥분시키기에 충분하다.

메이저리거로 거듭나는 과정이 다양해졌다. 추신수처럼 고등학교 졸업 후 곧바로 메이저리그 구단과 사인하는 방법이 있다. 추신수는 마이너리그에서 5년을 보내고 2005년 메이저리그에 입성했다. 그해 10경기에 모습을 드러낸 것이 전부였다.

또 다른 방법은 국내 프로야구에서 포스팅 신청자격, 또는 자유계약선수(FA) 자격을 얻는 방법도 있다. 지난 2013년 류현진이 포스팅을 통해 건너가면서 정체돼 있던 빅리그 진출의 활로를 뚫었다. 류현진과 강정호가 마이너 생활을 생략하고 나란히 연착륙에 성공했고, 앞으로는 많은 선수들이 위와 같은 방향을 선택할 것으로 보인다.

그렇다면 현재 국내에서 가장 촉망받는 '차기 빅리거'들은 누가 있을까?

5. 윤성빈 / 부산고 / 1999년 2월 26일생

현재 부산고에 재학 중인 윤성빈은 투수로서, 고등학교 졸업 후 메이저리그 구단과 계약 성사 가능성이 높아 보인다. 오는 3월부터 고등학교 마지막 해를 맞이할 그는 이미 메이저리그 스카우트들의 레이더에 잡혔다. 그는 장신(190cm)이며 우완에 3개의 구종을 가지고 있다. 직구는 150km/h를 찍고, 성장 여부에 따라 더 빠른 공을 던질 것으로 평가되고 있다. 슬라이더와 스플리터를 장착했지만, 변화구 쪽은 가다듬을 부분이 남아있다.


사진=박효준 ⓒ 엑스포츠뉴스DB

4. 박효준 / 뉴욕 양키스 / 1996년 4월 7일생

야탑고 출신의 유격수인 박효준은 지난해 뉴욕 양키스와 120만 달러의 계약금으로 손을 잡았다. 유격수 자리에서 부드러운 수비를 보여주고 있는 수비는 그를 메이저리그 무대로 이끌 강력한 무기다. 또한 박효준은 신체 크기에 비해 힘과 '한방'이 있다. 지난 시즌 'Short-A ball(싱글A 리그)'에서 .239/.351/.383(타율/출루율/장타율)을 기록했다. 현재 양키스 구단 내 유망주 순위에서 14번째로 평가받고 있다.


사진=최지만 ⓒ 엑스포츠뉴스DB

3. 최지만 / LA 에인절스 / 1991년 5월 19일생

그는 지난 2014년 4월 불법 약물 사용 적발로 50경기 출장정지 징계를 받기 전까지 시애틀 매리너스에서 촉망받는 유망주였다. 이후 내리막길을 걸었지만, 에인절스가 스토브리그서 '룰5드래프트' 통해 데려갔다. 규정에 따라 에인절스는 최지만을 다음 시즌 25인 로스터에서 제외할 수 없다. 또는 마이너리그 최초 계약을 맺었던, 원소속팀인 볼티모어 오리올스로 돌아가야 한다. 때문에 최지만은 올봄, 자신이 메이저에 걸맞은 실력을 지녔다는 것을 증명해야 한다.


사진=김광현 ⓒ 엑스포츠뉴스DB

2. 김광현 / SK 와이번스 / 1988년 7월 22일생

이미 한차례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와 협상을 통해 메이저리그 진출을 타진했으나 실패한 경험이 있는 김광현이다. 그러나 여전히 빅리그 진출을 갈망하고 있으며 2016시즌 후 FA 자격으로 다시 문을 두드릴 수 있다.

만약 김광현이 메이저리그서 불펜으로 활약할 의사가 있다면, 그에게 지갑을 열 구단은 꽤 존재한다. 김광현은 메이저에서도 통할 좋은 직구와 슬라이더를 지니고 있지만, 확실한 3번째 구종이 없다는 점은 그가 선발이 되는데 걸림돌이 된다.


사진=나성범 ⓒ 엑스포츠뉴스DB

1. 나성범 / NC 다이노스 / 1989년 10월 3일생

연세대 재학 중 그는 대학리그에서 가장 뛰어난 타격 능력을 보유한 투수였다. 강한 어깨로 투수 유망주로 꼽혔고, 현 소속팀인 NC에도 투수로서 지명됐다. 그러나 김경문 감독의 권유로 타자로 변신했고, 외야수로 프로에 데뷔했다.

나성범은 현재 텍사스 레인저스에서 뛰고 있는 추신수와 비교할 수 있다. 둘 모두 좌완 투수로 커리어를 시작했다는 점 외에도 스카우트들이 찾는 '5툴 플레이어(five-tool player, 타격 정확성·파워·수비·송구·주루를 두루 갖춘 선수)'다. 2018시즌 후 포스팅 신청 자격을 얻게 되는 그는 아직 갈 길이 멀지만, 향후 3년간 스카우트들이 눈여겨볼 선수임은 분명하다.

sports@xportsnews.com / 사진=(왼쪽 위부터 시계 방향) 추신수, 류현진, 김현수, 박병호, 강정호 ⓒ 엑스포츠뉴스DB



▶이전 칼럼 보기

[ML 스카우트의 메이저스토리①] 다저스 2선발, 류현진일까 마에다일까

칼럼 원문

Top 5 potential Korean Major Leaguers

Next MLB season could be the most exciting one for MLB fans in Korea as it is extremely likely that we will see five Korean players in MLB next season: Choo Shin-soo, Ryu Hyun-jin, Kang Jung-ho, Park Byung-ho and Kim Hyun-soo.

Different ways to find and reach the Majors is being used by Korean players recently. The traditional way is the approach Choo Shin-soo utilized, signing with an ML team after graduating from High School. Choo Shin-soo spent five years in the Minors before reaching the Majors with the Seattle Mariners in 2005, appearing in ten games total that year.

The additional way players are reaching the Majors is after playing in KBO and receiving the right to be posted or just simply, becoming a free agent. This could be alleged as a new way of becoming a Major Leaguer as the first- timer to use this method was Ryu Hyun-jin in 2013. With the successes Ryu Hyun-jin and Kang Jung-ho had past few years, the new way of not suffering through the Minors in the U.S. could be the approach many players will choose from now on. 

In that case, who are the top 5 future Major Leaguers out of Korea? Let’s rank them and go through the list.

5. Yoon Sung-bin (Busan High School) Born: 1999.02.26
Yoon Sung-bin is a high school student for Busan High School and could possibly be the next Korean pitcher to sign a deal with an ML team straight out of school. He will be entering his last year of high school in March and ML scouts will definitely alert to watch him pitch. He is tall(190cm), right-handed pitcher with three-pitch-mix. His fastball already reaches up to 150 km and could get better when his body matures. He also throws slider and splitter but the off-speed pitches need more work.

4. Park Hyo-jun (New York Yankees) Born: 1996.04.07
A Short-stop out of Yatap High School, signed with the New York Yankees last year for $1.2 Million dollars. He is smooth at SS and it is his defense that will possibly carry him to the Majors. Park carries some pop in his bat and is strong for his size. Last season, in Short-A ball, the young SS hit .239/.351/.383 slash line. He is currently listed at 14th best prospect in the Yankees system.

3.  Choi Ji-man (LA Angels) Born: 1991.05.19
Choi Ji-man was once a highly-touted prospect in the Mariners system before getting hit with a 50 game suspension for testing positive for a performance-enhancing substance in April of 2014. Since then, it has been a downfall but the LA Angels took him in the rule-5 draft in the off-season and he is still just 24 years old. The Angels must keep Choi on their 25-man roster for the entire 2016 season and he must remain active or he could be back with the Baltimore Orioles, the team he originally signed a minor league contract with. This spring could be the biggest obstacle as he needs to show he belongs on the ML roster.

2. Kim Kwang-hyun (SK Wyverns) 1988.07.22
Kim Kwang-hyun already tried the posting system and failed to reach an agreement with the San Diego Padres last off-season. However, his desire to play in the ML is well-known and he could try again when he set to become a free agent after the 2016 season. If Kim is willing to become a reliever in the ML, he would be welcomed with open arms for numerous teams in the future. Kim’s fastball and slider are definitely good pitches in the ML but the lack of 3rd pitch will likely keep him from being a starter.

1. Na Sung-bum (NC Dinos) 1989.10.03
While attending Yonsei University, Na was considered the best hitting pitcher in the South Korean collegiate baseball league. With a strong arm, he was considered to be one of the best pitching prospects in Korea and was actually drafted as a pitcher by his current team, NC Dinos. However, after his manager, Kim Kyung-moon, suggested Na to change his position to outfielder, Na made his professional debut in the outfield. Na Sung-bum could be compared and is similar to the current Korean outfielder in ML, Choo Shin-soo. Not only they both started their careers as left-handed pitchers, both carry all 5-tools ML scouts look for in a position player. Na Sung-bum is eligible to be posted by his current team, NC Dinos, after the 2018 season. It is long ways away until we can discuss Na possibly being a Major Leaguer but it is certain that ML scouts will be watching Na closely in the next few years.

조희찬 기자 etwoods@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